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백종원 클라쓰' KBS 공영 방송 자부심과 함께 출격 [종합]
알림

'백종원 클라쓰' KBS 공영 방송 자부심과 함께 출격 [종합]

입력
2021.06.28 15:48
0 0
백종원 성시경이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KBS 제공

백종원 성시경이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KBS 제공

'백종원 클라쓰' 백종원 사부와 성시경 선배가 만났다. 한식을 전파하는 과정에서 요리의 즐거움이 함께 전달된다. 타 요리 방송와의 차별점은 '공익성'이다.

28일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에는 심하원 CP와 기아영 PD 백종원 성시경이 참석했다.

최근 그룹 BTS, 블랙핑크 등이 케이팝 문화를 알리는 가운데 '백종원 클라쓰'는 한식의 글로벌화를 꾀한다. '백종원 클라쓰'는 한국 시청자들은 물론 외국인, 해외동포까지 아우를 수 있는 '백종원표 한식'을 보여준다. 또한 한식 마스터 백종원과 한식 새내기 외국인들의 신선한 결합을 시도한 최초의 글로벌 음식 문화 토크쇼라는 점에서 이제껏 보지 못한 새로운 요리 예능의 매력을 선사한다.

"목표는 전세계" 한식 매력, 다양한 방식으로 전파

'백종원 클라쓰'는 세계인들에게 한식의 기본기를 가르치며 한식의 매력을 제대로 알리겠다는 연출 의도를 담았다. 백종원과 성시경은 '백종원 클라쓰'를 통해 한식이 세계로 뻗어 나가는 데 일조할 예정이다. 이에 백종원은 전 세계 각지에서 한식 유행이 이어졌으면 하는 포부를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기아영 PD는 "백종원이 '한류 아이돌에 대한 관심의 종착지는 음식'이라고 말한 적 있다. 우리 프로그램을 통해 한식을 재밌고 쉽게 배우다 보면 다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질 것이라 생각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심하원 CP는 "백종원에게 2년 전부터 섭외를 요청했다. 올해 초 김치 논란이 있을 때 백종원이 한식을 알리겠다는 의지가 있었고 KBS도 공익에 대한 의지가 있어 잘 결합됐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그간 다양한 요리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을 만나왔다. 이에 '백종원 클라쓰'와 타 요리 프로그램과의 차별성은 무엇일까. 심하원 CP는 "백종원과 백종원의 대결이다. 매일 저녁 안방극장에 백종원이 나온다. 제작진 입장에서는 차별성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모든 프로그램이 차별화가 돼야 할까. 시청자 입장에서 잘 구축된 브랜드를 더 많이 보고 접할 수 있다면 또 다른 전략이 될 것"이라 단언했다. 뒤이어 기아영 PD는 "우리 만의 차별화는 장소다. 스튜디오 뿐만 아니라 현장으로도 나가게 됐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백종원 성시경이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KBS 제공

백종원 성시경이 '백종원 클라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전했다. KBS 제공

백종원X성시경, 두 조합 어떨까

제작진이 꼽은 차별화는 백종원과 성시경의 조합이다. 먼저 백종원은 "성시경과 저는 역할이 분담된다. 성시경은 영어를 하고 저는 요리를 한다"면서 "2년 전 타 방송에서 요리를 하던 시기에 '6시 내고향'을 하고 있던 심하원 CP가 내게 와서 한식에 대한 책임감을 얘기했다. 해외 많은 분들이 케이팝에 대해 관심이 많다. 우리 나라에서 와서 먹어보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선적으로 구하기 쉬운 재료로 한식 레시피를 통해 만들어보는 것에 대해 동감했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요리를 가르치는 과정에서 음식에 대한 애정을 강조했다. 직접 해 먹는 요리의 즐거움에 방점을 꼽았다. 가르치는 과정보다 외국인의 눈높이에서 바라보고 글로벌한 시선을 지향한다는 백종원이다. 이를 들은 성시경은 "처음에 미약하게 시작하지만 나만의 레시피를 하려고 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꼽았다.

그런가 하면 성시경은 작품에 참여하게 된 계기에 대해 "저는 모든 프로그램을 할 때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분명히 생각한다. 재밌을 것 같고 잘 할 수 있을 것 같고 제 역할이 있었다. 또 오랜만에 KBS로 돌아오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잘 되는 가게는 이유가 있다. 백종원은 전체 흐름을 읽는 재주가 있다. 가볍고 재밌게 하는 것 같으면서도 흐름을 잃지 않는다. 다만 말이 길다. 중간에 끊지 않으면 녹화가 아주 길어진다. 김성주와 만났는데 서로 얼싸안고 등을 두드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시경은 토크 밸런스를 맞추기 위한 역할도 맡았다며 "백종원은 요리를 해야 한다. 그래서 제가 토크를 체크한다. 밸런스를 좋게 만들 것"이라면서 "정보와 재미를 얻는 게 제 목표"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이처럼 두 사람의 위트와 유머가 담긴 '백종원 클라쓰'는 이날 첫 방송된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