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C 2032년 올림픽 '호주 브리즈번' 제안… 서울·평양 공동개최 물거품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IOC 2032년 올림픽 '호주 브리즈번' 제안… 서울·평양 공동개최 물거품

입력
2021.06.11 08:05
수정
2021.06.11 14:40
0 0

다음 달 21일 IOC총회서 최종 상정
멜버른 시드니에 이어 호주 세 번째

지난 3월 일본 도쿄에 설치된 오륜기 조형물 모습. AP 자료사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집행위원회가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을 제안했다. 서울과 평양에서 올림픽을 공동 개최해 '공동번영 한반도 시대'를 열겠다는 문재인 정부의 구상은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10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기자회견에서 "브리즈번은 지속 가능성과 시민들의 열정 및 의지를 고루 갖춘 것으로 평가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IOC는 내달 21일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최종 표결에 나선다. 그러나 통상 IOC 내부 의견을 조율하는 집행위가 장소를 제안하면 사실상 개최가 확정된 것으로 본다. 이로써 호주는 멜버른(1956년)과 시드니(2000년)에 이어 세 번째로 하계 올림픽을 유치하는 국가 명단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2016년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에 호주 올림픽팀을 상징하는 로고가 나타나 있다. AP 자료사진

앞서 집행위는 지난 2월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선정했다. 선정 이유로는 △기존ㆍ임시 경기장의 80∼90%를 이용해 지속적인 경기 가능 △경기가 열리는 7, 8월의 쾌적한 날씨 △주요 국제스포츠 행사 주최 경험 △공공ㆍ민간 부문의 강력한 지원 등이 꼽혔다. 브리즈번이 위치한 퀸즐랜드주(州)는 2018년 골드코스트에서 영연방 대회를 치른 경험이 있다.

이에 따라 2032년 하계 올림픽 서울ㆍ평양 공동 개최를 희망했던 남북한은 경쟁에서 탈락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에 합의했다. 이듬해 2월에는 도종환 당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북한 김익국 체육상이 바흐 위원장을 만나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전달하기도 했다. 그러나 '하노이 노딜' 이후 남북 긴장 관계 속에 협의 채널이 사실상 닫히면서 추진에 속도를 내지 못했다.

이번 유치전에는 호주와 남북한 외에도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이 뛰어들었다.

허경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