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만남'… 이성윤, 한동훈에 다가와 "반갑다" 악수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런 만남'… 이성윤, 한동훈에 다가와 "반갑다" 악수

입력
2021.06.11 01:00
0 0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서 만나
채널A 전 기자 강요미수 사건으로 악연

이성윤(왼쪽) 서울중앙지검장이 10일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을 마치고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과 악수하고 있다. 뉴스1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0일 열린 검찰 고위간부 보직변경 신고식에서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게 악수를 건네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지검장은 ‘채널A 전 기자 강요미수 사건’ 수사로 한 검사장과 껄끄러운 관계가 됐지만, 먼저 다가가 인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후 경기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보직변경 신고식을 마친 뒤, 행사장을 빠져나가는 길에 한 검사장에게 다가가 “반갑다”고 인사를 건넸다. 한 검사장은 이에 이 지검장의 손을 맞잡고 악수했다. 이 지검장은 이번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서 서울고검장으로 영전했고, 한 검사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에서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두 사람은 채널A 전 기자 강요 미수 사건으로 '물과 기름' 같은 사이가 됐다. 이 지검장은 수사팀이 한 검사장에 대한 무혐의 결재를 올렸지만 계속 미루다가 결국 사건 처리를 하지 않고 서울중앙지검을 떠나게 됐다. 한 검사장은 이에 대해 “채널A 사건 무혐의 처분을 미루는 건 직장 내 괴롭힘 수준”이라고 직격하기도 했다.

이날 보직변경 신고식에는 이 지검장과 한 검사장을 포함해 고검장·검사장 승진 및 전보 대상자들이 참석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오늘 자리는 오래된 검찰의 막차가 아닌 새로운 검찰의 첫차가 출발하는 자리”라며 “여러분은 첫차의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번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공정을 기한 인사”로 정의했다. 그는 “이번 인사는 국민이 바라는 검찰개혁 완수와 검찰 분위기 쇄신에 주안점을 뒀다”며 “특히 리더십과 전문성, 능력과 자질을 갖춘 분들을 새롭게 발탁하고 적재적소에 배치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상무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