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 간부공무원, 도박으로 직위 해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덕군 간부공무원, 도박으로 직위 해제

입력
2021.06.10 20:27
0 0

지인 3명과 훌라 도박하다 경찰에 적발

경북 영덕군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 영덕군의 간부공무원이 도박 혐의로 직위 해제됐다.

10일 영덕군 등에 따르면 간부공무원 A(5급)씨는 지난달 22일 강구면 한 사무실에서 지인 3명과 함께 도박을 하다 적발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A씨는 판돈 17만원을 걸고 속칭 ‘훌라’ 도박을 벌이다 112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장에서 적발됐다.

영덕군은 A씨를 직위 해제했고, 영덕경찰서는 A씨 등 4명을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영덕= 김정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