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YG, 팬들과 약속 지켰다...'더 세임' 오픈
알림

YG, 팬들과 약속 지켰다...'더 세임' 오픈

입력
2021.05.31 10:30
0 0
YG엔터테인먼트가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YG 제공

YG엔터테인먼트가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YG 제공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팬들과의 약속을 지켰다.

YG는 31일 "팬과 아티스트를 연결하는 프로젝트 공간 '더 세임 (the SameE)'을 다음 달 1일 오픈한다"라고 밝혔다.

서울 합정동 YG 신사옥 정문 앞에 위치한 이곳에는 음료를 마시거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카페, MD숍, 이벤트·전시 시설이 조성됐다.

'아티스트의 또 다른 자아는 팬'이라는 주제에서 시작된 프로젝트다. '더 세임 (the SameE)'이라는 명칭 또한 팬과 아티스트가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서 머물며 쉴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임을 내포했다.

'더 세임 (the SameE)'의 슬로건은 'Alter Ego'다. 또 다른 자아 혹은 비슷한 절친을 뜻한다. 팬과 아티스트의 세계관을 이해하고, 그들의 유대 관계를 더욱 돈독히 하기 위한 매개체 역할을 지향하는 YG의 의지를 엿볼 수 있다.

YG는 지난해 9월, 무려 8년 만에 완공한 신사옥으로 이전 소식을 전하면서 팬들의 편의·문화 시설도 따로 준비 중이라고 전해 주목받았다.

당시 YG는 "신사옥이 한눈에 훤히 들여다보이는 정면 건물에 독립 공간을 꾸민 만큼 아티스트를 찾아주신 팬분들이 더이상 추위와 더위에 고생하지 않고 실내에서 다양한 편의 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YG는 이어 "아티스트는 팬들에 의해 존재하고, 팬들은 아티스트의 또 다른 자아라는 생각을 '더 세임'이란 공간을 통해 꾸준히 공유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YG는 올해 창립 25주년을 맞았다. 그동안 수많은 글로벌 아티스를 배출해온 YG에는 빅뱅 블랙핑크 위너 아이콘 AKMU 젝스키스 트레저를 비롯해 유명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