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4G 정상회의, 기후변화 적극 대응 전기 삼아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P4G 정상회의, 기후변화 적극 대응 전기 삼아야

입력
2021.05.31 04:30
0 0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개회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주요 국가 정상들과 국제기구 수장들이 모이는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가 30일 서울에서 개막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개회사에서 “기후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해답은 다짐을 넘어 실천하는 것이며,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협력하는 것”이라며 개발도상국을 아우르는 포용적 녹색 회복을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열린 환경 분야 다자 정상회의를 계기로 삼아 전 지구적 위기의 심각성을 자각하고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하기를 기대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추가로 상향해 11월 발표하겠다고 약속했다. 2025년까지 정부의 기후·녹색 공적원조(ODA) 비중을 대폭 확대하고, 서울에 거점을 둔 국제기구인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에 500만 달러 규모의 그린 뉴딜 펀드 신탁기금을 신설하는 등 개발도상국을 포용하는 공약을 발표했다. 또한 올 10월에 개최되는 제15차 생물다양성협약 총회에서 채택될 예정인 생물다양성 보호를 위한 3개 이니셔티브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정부는 P4G 개막에 앞서 29일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발족시키는 등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을 '제로'로 만들기 위한 노력의 첫발을 내디뎠다.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7번째로 탄소 배출이 많은(인구 대비 세계 4번째) 국가다. 경제 성장의 명분에 밀려 기후변화 위기를 시급하게 여기지 않는 분위기였고 탄소 배출 감축 노력에 적극적이었다고 말하기 어렵다. 이제 해마다 경험하는 이상 기후 현상만 봐도 많은 이들이 기후변화가 먼 미래의 일이 아니라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 지구 온난화를 이대로 방치하는 것은 다음 세대의 존립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자살행위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업에 큰 비용을 초래하고 경제의 발목을 잡는 일이라는 낡은 고정관념을 버리고 지구에서 인류가 존속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P4G 정상회의 개최가 새로운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사설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인터랙티브] 반려동물 코로나시대의 위로가 되고 있나요?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