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류현진, 비바람 뚫고 5이닝 2실점…시즌 5승 눈앞
알림

류현진, 비바람 뚫고 5이닝 2실점…시즌 5승 눈앞

입력
2021.05.29 11:03
0 0
토론토 류현진이 29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클리블랜드=AP 뉴시스

토론토 류현진이 29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클리블랜드=AP 뉴시스

류현진(34ㆍ토론토)이 클리블랜드의 비바람을 뚫고 시즌 5승 달성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탈삼진 6개를 곁들이며 4피안타 2실점 했다. 91개의 공을 던진 류현진은 11-2로 앞선 6회 마운드를 트렌트 손튼에게 넘겼다. 토론토가 동점을 허용하지 않고 이기면 류현진은 열흘 만에 승리를 따내 시즌 5승째를 거둔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2.53에서 2.62로 약간 올랐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 선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5월 말 같지 않은 심술 궂은 날씨로 악재를 만났다. MLB닷컴의 게임 데이에 따르면 프로그레시브필드에는 경기 시작 무렵 외야에서 홈 쪽으로 초속 11.18m의 강풍이 불었다. 마운드에 선 류현진의 유니폼이 바람에 끊임없이 출렁거렸다. 경기 전부터 잔뜩 흐린 날씨에 온도는 섭씨 10도에 불과했다. 강풍에 체감 온도는 한 자릿수였다. 비까지 내려 최악의 상황이었다.

결국 류현진은 1회에만 공을 32개나 던지며 제구에 고전했다. 톱타자 세사르 에르난데스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하더니 1사 후 호세 라미레스에게 좌전 안타, 아롤드 라미레스에게 볼넷을 거푸 내줘 만루에 몰렸다. 이어 에디 로사리오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2점을 줬다. 이어진 1사 1ㆍ3루에서 오웬 밀러를 삼진으로 낚아 한숨을 돌렸지만, 다시 조시 네일러에게 볼넷을 내줬다. 류현진은 올 시즌 처음으로 한 경기에서 볼넷을 2개 허용했다. 캐나다 2사 만루에서 류현진은 대만 출신 오른손 타자 장위청을 1루수 파울플라이로 잡고서야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어려운 투구가 예상되던 류현진을 도운 건 타선이었다. 2-2 동점이 되자 2회 류현진은 삼진 2개를 포함해 세 타자를 간단히 요리하고 안정을 찾아갔다. 6-2로 전세를 뒤집은 3회 이후부터는 정상 궤도에 올랐다. 류현진은 3∼4회 공 25개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간 뒤 클리블랜드 타선을 세 번째로 만난 5회에도 삼자범퇴로 막는 등 3회 5번 타자 에디 로사리오부터 8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했다.

화끈한게 터진 토론토 타선은 6-2로 앞선 5회에도 연속 4안타로 3점을 보태고 6회에도 2점을 추가해 11-2로 달아났다.

성환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