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그린뉴딜이 실현해갈 2050 탄소중립 

입력
2021.05.31 04:30
25면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어제 세계의 관심 속에 막을 올린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 열기가 뜨겁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파리협정 이행이 시작되는 첫해인 올해, ‘포용적 녹색회복을 통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주제로 열린 이번 회의는 탄소중립을 향한 국제사회의 의지를 한데 모으는 구심점이 되고 있다.

세계 각국은 그간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계속해왔다. 최근에는 탄소 배출량은 줄이고, 흡수량은 늘리겠다는 탄소중립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우리나라도 작년 말 2050 탄소중립 전략을 수립했고 지난주 243개 모든 지자체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다. 아울러, 정부는 기후위기 극복과 동시에 경제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그린뉴딜을 추진하고 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도 점차 나타나고 있다. 사람이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건축물은 에너지 소모를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빠르게 진화 중이다. 그린뉴딜 대표과제이기도 한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에너지 소모가 큰 노후 공공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있다. 실제로 사업이 완료된 광명시의 한 어린이집은 에너지효율이 크게 상승했고 자체 에너지 생산시설 확보를 통해 에너지 자립률 79%를 달성했다.

개별 건물을 넘어 친환경·저탄소 도시 구현에도 나섰다. 공원·녹지 등 탄소 흡수원을 확보하고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실질 탄소 배출량이 제로가 되는 탄소중립도시가 대표적이다. 이런 노력을 통해 국민들은 전국 어디서나 더욱 쾌적한 일상을 누리며, 시원한 여름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게 될 것이다.

교통 분야에서도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차량을 18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기가 안성, 횡성, 군산 등 전국 12곳의 고속도로 휴게소에 구축돼 운영 중이다.

수소연료 보조금 지원을 통해 탄소저감 효과가 큰 사업용 차량들의 친환경차 전환도 촉진한다. 아울러, 세종시의 셔클과 같은 수요 응답형 교통서비스와 전동킥보드 같은 연계교통 서비스 도입은 대중교통 이용 확대의 촉매가 될 것이다. 특히, 경기 시흥시에서 서비스 중인 자율주행 모빌리티는 교통 분야의 신산업을 주도하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저탄소·친환경 실현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조업 중심의 산업구조를 가진 우리나라가 친환경·저탄소 사회로 변화하는 것은 매우 도전적인 과제다. 그러나 복잡한 퍼즐도 한 조각 한 조각을 차근차근 맞춰 가면 근사한 그림판이 완성된다. 탄소중립도 마찬가지다. 그린뉴딜 사업 하나하나가 성공적으로 추진되고 서로 시너지를 낼 때 2050 탄소중립은 실현될 수 있다.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필수가 된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그린뉴딜에 집중할 때다.



윤성원 국토교통부 제1차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