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지수 "성폭행 의혹은 거짓…허위 사실 법적 대응"
알림

지수 "성폭행 의혹은 거짓…허위 사실 법적 대응"

입력
2021.05.27 16:14
0 0
지수가 허위 사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KBS 제공

지수가 허위 사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KBS 제공

배우 지수가 허위 사실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지수는 27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번 올린 글을 통해 마음을 전한 이후 난 어린 시절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의 내 삶을 되돌아보며 반성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15년 전 중학생 시절 옳지 못한 행동으로 인해 그 당시 상처를 받은 분들뿐만 아니라 배우로서 날 믿고 지지해 주신 많은 감사한 분들에게까지 피해를 끼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약 두 달 전 익명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 나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는 수많은 글과 댓글들이 게시됐고, 최초 게시글을 포함한 많은 글들과 언론매체의 보도 중에는 수많은 과장되고 왜곡된 이야기와 명백한 허위 사실들이 포함돼 있었지만 나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과 출연 중이던 작품에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일체의 변명 없이 조속히 사과의 마음을 담은 글을 올렸고, 연락이 닿는 분들께는 진심으로 사죄를 드려 용서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와 같은 허위의 글들 중에는 제가 성폭행을 저질렀다는 거짓된 내용의 댓글들도 있었고, 이런 글들이 이슈가 되자 게시한 분이 먼저 연락을 해 본인의 댓글은 사실이 아니며 잘못된 내용이 이슈가 돼 미안하다고 사과를 하시고 직접 자신의 댓글에 대한 정정 및 삭제 요청을 한 사례도 있었다. 하지만 여러 익명 커뮤니티에는 여전히 허위의 사실들을 포함한 수많은 글들이 남아 있는 상황이고, 일부 작성자들은 내가 동성에게 성적 행동을 강요했다거나 다른 사람과의 성관계 동영상을 돌려봤다고 하는 등의 명백한 허위 사실을 이슈화 시킨 후 댓글을 삭제하고 잠적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지수는 "난 그동안 언젠가는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내 과거에 대한 반성에 집중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었지만, 내가 반성을 위하여 침묵하는 동안 거짓된 내용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고 있어 허위 사실들에 대해서는 불가피하게 법적인 대응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명백한 허위사실들과 아무런 실체도 없는 왜곡된 이야기들이 사실인 것처럼 받아들여지는 상황 속에서 날 끝까지 믿어주시는 분들에게라도 더 늦기 전에 진실을 알리고자 법적인 대응을 시작했다. 게시글들이 허위라는 사실은 게시된 직후부터 인지하고 있었지만 나에 대한 논란으로 방송 중인 드라마에 더 이상의 누를 끼치고 싶지 않아 고소는 드라마의 종영 이후에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허위 사실을 게시 및 유포한 자들에 대한 고소로 수사가 진행 중이며, 앞으로도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들과 무분별한 악성 글 또는 댓글을 다는 자들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법적인 대응을 이어나갈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난 이러한 법적인 대응과는 별개로 내 과거에 대한 성찰을 계속할 것이며,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게 되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지수는 학교 폭력 가해 의혹에 휩싸였다. 그는 지난 3월 자신의 SNS에 "나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과거에 저지른 비행에 대해 어떤 변명의 여지도 없다. 마음 한켠에 과거에 대한 죄책감이 늘 존재했고 돌이키기엔 너무 늦은 후회가 내게는 늘 큰 불안함으로 다가왔다. 어두운 과거가 항상 날 짓눌러왔다. 연기자로 활동하는 내 모습을 보며 긴 시간 동안 고통받으셨을 분들께 깊이 속죄하고 평생 씻지 못할 내 과거를 반성하고 뉘우치겠다"는 글을 남겼다.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도 하차했다.

27일 키이스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의 소속 배우 지수씨와의 전속 계약이 종료됐음을 알려드린다. 당사는 현재 지수씨가 활동이 어렵다고 판단했고, 소속사에 더 이상 피해를 주고 싶어 하지 않는 배우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상호 합의하에 최종적으로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 현재 진행 중인 '달이 뜨는 강' 관련 소송에 대해서는 끝까지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