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첫 시사..."美와 별개로 우리 속도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주열,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 첫 시사..."美와 별개로 우리 속도로"

입력
2021.05.27 14:29
수정
2021.05.27 14:33
0 0

"금리 인상, 경제 상황 전개에 달려"
"미 연준과 관계없이 우리 상황에 맞춰 결정"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연내 기준 금리 인상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이 총재는 27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기준금리를 0.5%로 동결한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금리 인상 시기를 단정할 수 없지만, 연내 (기준금리) 인상 여부는 결국 경제 상황의 전개에 달려 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금리 인상을) 서둘러서도 안 되겠지만, 지연됐을 때의 부작용도 커, 실기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관계없이 별도로 금리를 조정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미 연준의 통화정책은 국내 금융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결정할 때 당연히 중요한 요인"이라면서도 "연준의 통화정책은 고려하되, 거기에 일대일로 매칭해서 고려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 상황에 맞춰 속도 조절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기준금리 인상이 가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금리가 올라가면 차입 가계의 이자 상환 부담이 커지는 것은 불가피하다"며 "이런 가계부채 증가세가 더 지속한다면 부작용이 상당히 크고, 더 큰 대가를 지불해야 해, 가계부채 증가세가 계속 지속되는 것은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올해 남은 4차례(7월, 8월, 10월, 11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 변경을 결정하게 된다. 이주열 총재가 이날 기준 금리 인상을 강하게 시사한 만큼, 정부가 집단면역 형성 목표 시점으로 잡은 11월에 금리가 인상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민재용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