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항→포항경주공항… 이름 바꾸기 '쉽지 않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항공항→포항경주공항… 이름 바꾸기 '쉽지 않네'

입력
2021.05.22 10:00
0 0

작년 말 포항·경주 국회의원 등 9명 합의해 건의
국토부 "변경 사례 없어…절차 등 규정 검토 중"

경북 포항 남구 동해면 도구리 포항공항 전경. 한국일보 자료사진

경북 포항시와 경주시가 포항공항의 이름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변경하기로 지난해 말 합의한 뒤 국토교통부에 건의했지만 5개월째 진전이 없어 속앓이를 하고 있다.

21일 국토교통부(국토부)와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포항시와 경주시는 국토부에 '포항공항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바꿔달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앞서 지난해 12월 23일에는 같은 요구사항이 적힌 건의서를 경주지역 국회의원인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을 통해 국토부에 전달했다. 문서에는 양 도시 시장 2명과 포항과 경주지역 국회의원 3명, 시의회 의장 2명, 상공회의소 회장 2명 등 9명의 서명을 담았다.

하지만 두 도시의 바람대로 변경될지는 미지수다. 인천국제공항을 비롯해 국내 15개 공항 가운데 이름을 바꾼 사례가 단 한 번도 없는데다 명칭 변경의 기준이나 절차 등 관련 규정도 없기 때문이다. 과거 김포공항을 서울공항으로, 청주공항을 반기문 공항, 무안공항을 김대중 공항으로 각각 바꿔 달라는 요구가 있었지만, 검토조차 되지 않았다.

이강덕(왼쪽부터) 경북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북 경주시장, 국민의힘 김석기 국회의원(경주)이 지난해 12월 23일 포스코국제관에서 포항공항을 포항경주공항으로 바꾸기로 합의하는 서명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공항 이름이 쉽게 바뀔 것으로 기대한 포항시와 경주시는 초조해하고 있다. 더구나 지난해 12월 23일 두 도시가 명칭 변경에 합의한 이후 포항시가 포항공항 활성화를 위해 항공사에 지급해 온 운항보조금을 경주시도 10% 분담하고 있다. 경주시는 올 들어 4월까지 발생한 운항보조금 1억6,000만원의 10%인 1,600만원을 냈다. 여기에 포항시는 최근 서울과 수도권 주민을 대상으로 지역 관광지를 소개하며 포항경주공항으로 홍보해왔고, 경북도에 포항공항과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바로 연결하는 공항리무진버스 운항을 요청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공항 명칭 변경은 포항시와 경주시가 상생하고 발전하기 위해 오랜 시간 준비해 합의한 사안"이라며 "공항 활성화를 위해 어렵게 내린 결정인 만큼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국토부가 바꿔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토부 관계자는 "항공정책과 관련해서는 항공정책위원회의를 거치도록 돼 있지만 공항 명칭 변경을 심의한 적 없어 절차와 규정을 검토 중에 있다"며 "아직은 이름을 바꿀 수 있다, 없다를 답하기는 곤란하다"고 덧붙였다.

포항= 김정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