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MLB 유일 7타수 7안타' 레니 스테넷 별세
알림

'MLB 유일 7타수 7안타' 레니 스테넷 별세

입력
2021.05.19 17:03
22면
0 0
피츠버그 전성기를 함께했던 레니 스테넷. AP 연합뉴스

피츠버그 전성기를 함께했던 레니 스테넷. 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역사상 유일무이한 ‘7타수 7안타’ 기록을 세운 내야수 출신 레니 스테넷이 긴 암 투병 끝에 19일(한국시간) 세상을 떠났다. 향년 72세.

AP통신은 이날 피츠버그 구단이 유가족으로부터 얻은 정보를 토대로 스테넷의 별세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파나마 태생인 스테넷은 1970년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전성기를 함께한 내야수로, MLB 정규 9이닝 동안 7타수 7안타를 친 최초이자 유일한 선수로 야구사에 지워지지 않을 발자취를 남겼다.

1975년 9월 17일 리글리필드에서 벌어진 시카고 컵스전에서 스테넷은 2루타, 안타, 안타, 2루타, 안타, 안타, 3루타를 연달아 쳤고, 당시 피츠버그는 컵스를 22-0으로 대파했다.

스테넷은 피츠버그에서 두 차례 월드시리즈 정상에 올랐다. MLB에서 11년간 뛰며 통산 1천237경기 타율 0.274, 41홈런, 432타점을 남겼다. 주로 2루수를 맡았다. 트래비스 윌리엄스 피츠버그 사장은 "스테넷은 피츠버그 파이리츠의 상징 그 자체였다"며 애도했다.

성환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