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경북도, 예산편성의 기본인 세수추계에 빅데이터 활용한다
알림

경북도, 예산편성의 기본인 세수추계에 빅데이터 활용한다

입력
2021.05.19 14:59
0 0

지역정보개발원 공공빅데이터 분석 고도화사업 선정
지역맞춤형 세수추계 정확도 향상 등 기대

경북도청 봄됸.

경북도청 봄됸.


정부나 지방자치단체나 한해 살림살이의 규모를 계획할 때 중요한 게 세입규모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것이다. 세수보다 지출이 많으면 계획한 사업을 못하거나 빚을 내야하며, 세수가 많으면 남는 돈을 다음해로 넘기는 일이 생긴다. 이 때문에 정부나 지자체는 정확한 세수추계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경북도가 보다 정확한 세수추계를 위해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도입하기로 했다. 지역정보개발원이 지원하는 공공빅데이터 분석모델 고도화 및 지자체 확산사업 기관으로 선정된 덕분이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사회·경제적 세수추계 기반 지자체 가용재원 예측분석 사업을 본격 추진키로 했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2008년 전자지방정부 구현 및 지역정보화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다. 2016년부터는 지방자치단체 빅데이터 분석역량강화를 위한 분석모델 개발, 지원 및 우수사례 발굴을 추진하고 있다.

도가 추진 중인 새로운 세수추계법은 △탐색적 데이터 분석을 통한 지방세와 세외수입, 국비, 지방재정, 사회·경제적 변수의 증감 파악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적용한 지방세수 예측 등 △세입과 지출 예측값을 활용한 다음 해 가용재원을 도출하게 된다.

이 같은 분석결과를 토대로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의무성지출 등을 고려한 가용재원 예측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처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과학적인 세수추계는 도 단위로는 전국 처음이다.

김장호 기획조정실장은 “과학적인 세수추계는 지방자치단체의 재정건전성 확보를 위한 전제조건”이라며 “공공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지역 맞춤형 세수추계 예측의 정확도 향상과 효과적인 재정집행계획 수립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광진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