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황의조, 시즌 12호골…박주영과 ‘한국인 리그1 최다골’ 타이
알림

황의조, 시즌 12호골…박주영과 ‘한국인 리그1 최다골’ 타이

입력
2021.05.17 16:04
수정
2021.05.17 17:09
0 0

랑스전 선발 출전해 페털티킥 성공…팀 3-0 승리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시즌 리그1 랑스와의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가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시즌 리그1 랑스와의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지롱댕 보르도의 황의조(29)가 시즌 12호골을 터트리며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한국인 최다 골 타이 기록을 세웠다.

황의조는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2020~21시즌 리그1(1부리그) 37라운드 랑스와의 홈 경기에서 전반 32분 페널티킥을 성공시켰다. 지난달 12일 생테티엔전 이후 약 한 달 만에 터진 득점이다.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으로 공격의 활로를 열었다. 결국 보르도는 상대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침착하게 골을 완성하면서 리드를 잡았다. 이후 보르도는 후반 44분 유수프 사발리의 추가 골과 후반 추가시간 메흐디 제르칸의 쐐기골로 3-0 승리를 완성했다.

현지 매체 ‘웹 지롱드’는 “황의조는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다. 몇 번의 기회를 놓치긴 했으나 경합 싸움에 적극적이었고 동료에게 좋은 기회도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1 보르도로 이적한 황의조는 유럽 무대 첫 시즌에서 6골 2도움을 기록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번 시즌에는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하며 자신의 유럽 무대 최다 골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이날 득점으로 황의조는 박주영(36·FC서울)이 2010~11시즌 AS모나코에서 세운 한국인 리그1 한 시즌 최다 골(12골)과 동률을 이뤘다. 24일 시즌 마지막 경기인 38라운드 랭스와의 경기에서 신기록에 도전한다. 팀의 1부리그 잔류도 걸려 있다. 황의조의 활약으로 승리를 거둔 보르도는 승점 42(12승 6무 19패)로 14위에 자리했지만 아직 강등권을 벗어나진 못했다.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러야 하는 18위 낭트(승점 40·9승 13무 15패)와 승점 2점 차다.

다만 마지막 경기에 황의조가 출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날 황의조는 후반전 중반부터 몸에 불편함을 느끼는 듯했고 결국 후반 21분 세쿠 마라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황의조의 부상 정도는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