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친구 낙태경험' 물었던 육군훈련소... 결국 사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성친구 낙태경험' 물었던 육군훈련소... 결국 사과

입력
2021.05.12 20:30
수정
2021.05.12 21:01
0 0

12일 육군 SNS에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
"현재는 사용 안 해... 자체조사 통해 금지" 해명도

육군훈련소가 12일 인권침해 항목이 있는 훈련병 '관찰·면담 체크리스트'에 대해 사과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이 소통합니다' 캡처

육군훈련소가 훈련병들에게 인권침해 문항이 있는 체크리스트를 작성하도록 한 사실이 드러나자 결국 사과했다.

육군훈련소는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이 소통합니다'를 통해 "면담 과정에서 상처를 받았을 훈련병들에게 진심으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또한 "아울러 최근 저희 육군훈련소와 관련해 제기되고 있는 일련의 인권침해 사례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앞서 육군훈련소 30연대가 지난 3월 29일 입소한 훈련병들에게 "이성친구의 낙태 경험?", "입대 전 전과 사실?", "가족 중 전과자?" 등의 질문이 담긴 '관찰·면담 체크리스트'를 작성하도록 한 사실이 이날 알려졌다.

육군훈련소는 이에 대해 "현재는 해당 체크리스트를 사용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지난달 중순 자체 인권실태 조사를 통해 일부 중대에서 훈련병 면담 시 참고용으로 활용하던 체크리스트 중에 인권 침해 소지가 있는 항목을 식별한 즉시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는 설명이다.

육군훈련소는 "앞으로도 훈련소 전반에서 인권침해 요소가 없는지 주기적으로 점검해 보완하고 개선해 나가겠다"며 "훈련병의 인권과 기본권이 보장된 가운데 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육군훈련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이유로 훈련병들에게 3일간 양치와 세면을 금지하고 화장실 이용을 제한해 '과잉방역 논란'이 일었다. 이에 국방부는 지난달 사과한 바 있다.

윤주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