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부산 4곳에 도심 고밀개발... 서울 증산4구역은 본궤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대구·부산 4곳에 도심 고밀개발... 서울 증산4구역은 본궤도

입력
2021.05.12 11:20
0 0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3차 후보지 발표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단지. 연합뉴스

서울에 이어 대구와 부산의 4곳이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후보지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4 주택 공급대책'에 따른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 3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대구 2곳과 부산 2곳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공급 물량은 약 1만600가구가 될 전망이다. 서울이 아닌 광역시에서 도심 고밀개발 후보지가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신규 후보지 4곳 모두 저층주거지다. 후보지는 △대구 남구 미군 캠프조지 인근 △대구 달서구 대구 신청사 인근 △부산 부산진구 구(舊) 당감4구역 △부산 부산진구 구 전포3구역이다. 국토부는 대구와 부산에서 제안한 총 20개 후보지 가운데 역세권과 저층주거지 16곳을 검토한 끝에 선도 후보지를 골랐다.

정부는 도심 고밀개발의 높은 수익성을 자신한다. 국토부가 이번 4개 후보지에 대한 사업효과를 분석한 결과, 기존 민간 개발 대비 용적률이 평균 65%포인트 오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수는 평균 727가구 증가하고 토지주 수익률도 평균 13.9% 향상된다.

기존 후보지의 사업 추진은 빠르게 진행 중이다. 앞서 1·2차 후보지로 선정된 34곳 가운데 6곳은 이미 예정지구 요건인 토지주 10% 동의를 확보했다. 특히 후보지 선정 당시부터 도심 고밀사업에 적극적이었던 서울 은평구 증산4구역은 이미 본지구 지정 요건인 3분의 2 이상 동의를 받았다.

후보지 검토 지역도 늘어나고 있다. 국토부는 전날 기준 지자체 제안과 민간 제안을 합쳐서 서울·수도권 및 광역시의 491곳을 2·4 대책 관련 공공 개발 후보지로 접수했다. 민간 제안은 정비사업 14곳, 도심 복합사업 31곳, 소규모정비사업 22곳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3차 후보지 발표를 시작으로 지방 대도시권 주택공급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내달까지 선도사업 후보지 발표가 계속될 예정"이라며 "지자체와 주민의 호응이 커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진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