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헬기사격' 전일빌딩245 개관 1주년 기념공연 펼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5·18헬기사격' 전일빌딩245 개관 1주년 기념공연 펼친다

입력
2021.05.05 09:59
수정
2021.05.05 11:14
0 0

5·18 당시 헬기사격 흔적이 보존된 광주 전일빌딩245 전경

5·18민주화운동의 상흔을 간직한 광주 ‘전일빌딩245’ 개관 1주년을 맞아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7일 오후 전일빌딩245 다목적 강당에서 지역 대표 민간 국악관현악단 도드리의 '광주랑! 도드리랑!' 공연이 열린다. 국악 관현악곡, 국악가요, 대중가요 등 신명 나는 공연 무대를 선보인다.

개관 1주년 기념일인 11일 오후에는 무형 문화재,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등 최고 소리꾼들이 마련한 '남도 풍류 거듭나기' 공연이 명인 명창 추모사업회 주관으로 진행한다. 24일에는 시민의 사랑을 받아온 '천원의 낭만' 공연이 이어진다. 유튜브 2,800만 뷰를 돌파한 혼성 5인조 아카펠라 음악 그룹 메이트리의 선율을 느낄 수 있다.

건물 옥상 전일 마루에서는 11∼15일 매일 오후 5시18분 지역에서 활동하는 인디밴드 윈디캣, 우물안 개구리, 더블루이어즈, 5·18 민중가수 정용주 씨 등이 공연한다.

9층 기획전시실에서는 5·18 41주년 기념사진 기획전을 7월 31일까지 진행한다. 1980년 항쟁의 모습을 담은 언론사 사진 기자들이 남긴 아카이브 전시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이해 나경택 전 연합뉴스 기자의 광주 항쟁 기록물인 흑백필름도 전시해 눈길을 끈다.

시 관계자는 "광주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시민 역사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한 전일빌딩245가 대표 명소로 자리 잡도록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하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