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비바람 몰아쳐 항공기 120편 무더기 결항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제주에 비바람 몰아쳐 항공기 120편 무더기 결항

입력
2021.05.04 18:10
수정
2021.05.04 22:23
0 0

소형 여객선도 운항 통제

강풍이 부는 등 전국적으로 기상이 악화한 4일 오후 제주국제공항 1층 도착장 알림판에 제주기점 항공기 결항을 안내하는 문구가 가득하다. 뉴시스



제주 육·해상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제주 기점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4일 제주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현재 제주도 산지와 북·남·동부에는 호우경보, 서부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산지에는 강풍경보, 산지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동시에 발효 중이고,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까지 내려져 있는 상태다.

급변풍 특보와 강풍 특보가 동시에 발효 중인 제주국제공항에서는 이날 오후 5시 현재 운항 예정인 국내선 항공기 491편(출발 245·도착 246) 중 120편(출발 61·도착 59)이 결항됐고, 항공기 20편(출발 13·도착 7)은 지연 운항했다.

또 제주항에서는 이날 제주를 오가는 10개 항로 여객선 16척 가운데 소형 여객선을 제외한 8개 항로 대형 여객선 13척만 운항했다. 소형 여객선의 경우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직후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기상청은 어린이날인 5일 새벽까지 산지에는 300㎜ 이상, 남·동부에는 200㎜ 이상, 북부 해안에는 10~60㎜의 많은 비가 내리고, 바람도 5일 오전까지 초속 10~16m의 강풍이 불 것으로 보고 있다.

김영헌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