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위의 발전소 '공중풍력발전' 창원시-한국전력 개발 '박차'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하늘 위의 발전소 '공중풍력발전' 창원시-한국전력 개발 '박차'

입력
2021.05.04 21:30
0 0

한국전력·한국전기연구원·창원시 '맞손'
마산해양신도시에서 공중풍력발전 개발시험

한국전기연구원 연구팀이 마산해양신도시에서 공중풍력발전 시험을 하고 있다. KERI제공


높은 고도에 커다란 연(Kite)등을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일종의 하늘을 나는 발전소로 불리는 공중 풍력발전시대가 열린다.

창원시와 한국전력·한국전기연구원(KERI)은 4일 공중 풍력발전 연구개발성과발표회를 열고 지속적인 상호업무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 ‘공중 풍력발전’ 국산화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공중 풍력발전은 높은 고도에 커다란 연(Kite) 등을 띄워 전기를 생산하는 일종의 하늘을 나는 발전소다. 연 등 날개가 하늘을 날며 바람에너지를 모아 발전장치와 연결된 로프를 당기면 장력으로 변환된 에너지가 발전기에 전달돼 회전에너지로 작용하며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이 같은 공중 풍력발전은 기존 타워형 풍력터빈에 비해 장점이 두드러진다. 우선 에너지원의 잠재력이 크고 장소 제한이 적다. 타워형 풍력터빈은 블레이드 높이에 한계가 있어 바람 자원 확보가 가능한 사막, 해안, 해상 등 특정 지역에만 설치 가능하다. 또 소음 등 문제로 주민 수용성까지 고려해야 해 해상에 설치하는 경우 수면 아래 기초 구축에 많은 비용이 든다. 이는 발전단가의 상승으로 이어진다.

반면 공중 풍력발전은 상대적으로 가볍고 저렴한 연(Kite)을 발전에 이용한다. 연과 지상발전기를 줄로 연결하고 바람의 힘으로 연을 띄우는 방식이라 타워형 풍력터빈이 닿을 수 없는 높은 고도의 강력한 바람에너지를 발전에 이용할 수 있다.

동일 면적에서 연간 발전량이 타워형 풍력터빈 대비 6배 이상 높으며 각종 구성품가격은 10분의1 수준에 불과해 발전단가를 크게 줄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공중풍력발전 개발시험에 적합한 조건을 갖춘 ‘마산해양신도시’ 부지를 올해 초부터 테스트베드로 지원하고 있다. 허성무 시장은 “창원시가 공중 풍력발전에 주목하는 이유는 친환경적이면서도 원자력에 비견될 만큼 발전단가가 낮기 때문”이라며 “오늘 협약은 창원시와 한전, KERI가 함께하는 작은 출발이지만, 우리나라가 공중 풍력발전이라는 ‘가지 않은 길’로 접어드는 계기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 이동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