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유행 때문 ‘확찐자’ 급증…국민 40%, 몸무게 3㎏ 이상 증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 때문 ‘확찐자’ 급증…국민 40%, 몸무게 3㎏ 이상 증가

입력
2021.05.01 09:30
0 0

코로나19 대유행이 사그라들지 않으면서 음식 섭취량은 늘고 운동량은 줄어 몸무게가 늘어난 사람이 크게 늘었다.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 10명 가운데 4명은 몸무게가 코로나19 이전보다 3kg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비만학회가 ‘코로나19 시대 국민 체중 관리 현황 및 비만 인식 조사’를 시행한 결과에서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국민의 체중 관리 현황 및 비만에 대한 인식 수준을 파악해 향후 비만을 효과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전국 만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에게 진행됐으며, 코로나19 발생 이전(2020년 1월 기준)과 코로나19가 진행 중인 현재(2021년 3월 기준)의 운동량ㆍ식사량,ㆍ영상 시청 시간 등을 비교하고, 체중 감량법ㆍ평소 비만 질환의 인지도 등을 묻는 문항으로 구성됐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전체 응답자 10명 중 4명(46%)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몸무게가 3kg 이상 증가했다고 답했다. 몸무게 변화를 묻는 질문에 ‘몸무게가 늘었다(3kg 이상)’고 선택한 비율은 남성(42%)보다 여성(51%)이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30대(53%)가 가장 높고, 40대(50%), 20대(48%), 50대(36%)가 뒤를 이었다.

체중이 증가한 응답자가 생각하는 주요 체중 증가 요인으로는 일상생활 활동량 감소(56%)가 가장 높은 비중으로 꼽혔다. 그 다음으로 운동 감소(31%), 식이 변화(9%) 등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장기화된 코로나19 상황 속 사회적 거리 두기 및 외부 활동 자제로 인한 국민의 활동량 감소가 주요한 체중 증가 요인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국민 운동량은 줄고, 영상 시청 시간은 늘어나면서 일상생활 활동량이 크게 감소했다.

코로나19 이전과 이후의 운동량을 묻는 질문에서 ‘주 3~4회 운동’(28%에서 15%), ‘주 5회 이상 운동’(15%에서 9%)은 감소한 반면, ‘거의 운동을 하지 않음’(18%에서 32%)을 택한 응답자는 14%가량 큰 폭으로 증가했다.

운동 양상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확인됐다. 운동한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코로나19 이후 ‘유튜브 영상 또는 모바일 운동 앱 등을 이용한 비대면 코칭 운동’을 한다고 답한 비율이 3배 이상 늘어나(6%에서 20%), 일명 ‘홈트족(집에서 운동하는 사람)’이 크게 증가했다. 하지만 현재 홈트족 2명 중 1명(54%)은 오히려 체중이 증가한 것으로 드러나 홈에서 운동을 함에도 불구하고 체중 관리에 많은 어려움 겪고 있다.

코로나19 유행으로 TV 또는 영상 시청 시간은 증가했다. 코로나19 이전에는 하루 1~2시간 영상 시청하는 응답자(42%)가 가장 많았는데, 코로나19 이후에는 영상을 3~6시간 시청하는 비율(45%)이 가장 많았다. 또한 영상을 7~9시간 시청한다고 답한 응답자도 4%에서 12%로 크게 증가했다.

강재헌 대한비만학회 회장(강북삼성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은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중심으로 생활하면서 홈트족은 늘어났지만 운동량이나 에너지 소모량은 충분하지 못할 때가 많다”며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기분 좋게 땀이 날 정도의 유산소 운동 및 근력 운동을 하루 30분에서 1시간, 주 5회 이상 운동하는 것이 체중 관리 및 비만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처럼 코로나로 인해 체중이 느는 인구가 많아지면서 비만 질환에 대한 경각심도 높아지고 있지만 이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매우 낮았다.

전체 응답자 중 절반(54%) 이상이 비만의 기준인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을 알지 못했고, 특히 비만을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치료해야 하는 질환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특히 비만을 특별히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도 9%에 달했다. 반면 응답자 대다수(76%)가 식이요법과 운동을 병행하면 해결할 수 있다고 답해 비만을 스스로 관리하면 해결할 수 있는 질환으로 인식하는 경우가 많았다.

이창범 대한비만학회 이사장은 “코로나19로 병원 방문이 어려워지면서 비만 환자들의 생활 습관이 악화될 수 있는데 그럴수록 전문의와 상담해 체계적으로 관리를 해야 한다”며 “비만 환자에게 약물 치료를 더하면 더 효과적으로 체중을 감량할 수 있기에 제때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전문적 약물 치료가 분명한 효과를 발휘한다는 것을 알아도 비용 부담으로 인해 이를 중단하는 경우도 많았다. 이로 인해 실제로 의사의 처방을 받는 경우도 매우 드물었다.

이재혁 대한비만학회 언론ㆍ홍보위원회 이사는 “비만은 다양한 질병을 동반하는 만큼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6개월 이상 체계적인 치료 및 관리 계획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