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몰린 이스라엘 성지순례서 최소 44명 압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3만명 몰린 이스라엘 성지순례서 최소 44명 압사

입력
2021.04.30 10:41
수정
2021.04.30 18:44
0 0

1만명 허가 행사에 3만명 운집…인파 과밀로 압사

29일 이스라엘 메론산에서 열린 유대인 성지순례 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노래를 부르며 춤을 추고 있다. 메론=로이터 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새벽 이스라엘 북부 메론산에서 열린 유대인 성지순례 행사에 대규모 인파가 몰려 최소 44명이 압사하고 100여명이 다치는 참사가 일어났다. 중상자도 많고 구조작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 사망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로이터통신은 이스라엘 응급의료 서비스를 인용해 이번 사고로 사망자 44명, 부상자 103명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응급구조대가 급파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고,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헬기 여섯 대가 동원됐다.

이날 사고 현장에선 이스라엘 전통 축제인 ‘라그바오메르’가 열렸다. 2세기에 유대인 랍비 시몬 바 요차이가 사망한 것을 기리는 행사로 초정통파 등 많은 유대인이 모여 모닥불을 피워놓는다.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을 우려하며 수용 인원을 1만명으로 제한했지만 이스라엘 전역에서 버스 650대가 동원돼 무려 3만명이 참가했다.

사고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이스라엘 언론은 관중석 스탠드가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졌다고 보도했고, 경찰은 한정된 공간에 인파가 과밀한 상황에서 수십명이 관중석 아래로 미끄러져 넘어지면서 도미노 현상으로 사고가 일어났다고 밝혔다. 행사장 지붕이 무너졌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이날 행사는 이스라엘이 대규모 백신 접종으로 집단면역에 가까워진 뒤 처음으로 허가한 합법적 종교 행사였다. 경찰 병력 5,000명이 안전을 위해 배치됐지만 인파 운집을 막지는 못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위터에 “중대한 재난”이라며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표향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