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차은우 "원래 꿈이 아나운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아는 형님' 차은우 "원래 꿈이 아나운서"

입력
2021.04.17 23:23
0 0

차은우가 '아는 형님'에서 귀여운 매력을 뽐냈다. JTBC 방송 캡쳐

차은우가 귀여운 입담을 뽐냈다.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차은우-문빈-장예원-이혜성이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차은우는 자신의 외모를 두고 생겨난 '최최차차' 신조어에 대해 "아쉽다. 너무 감사한 말이지만 최애가 따로 있다는 말이잖냐. 최애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혜성은 "방송사마다 선호하는 스타일이 있다. KBS는 상견례 프리패스 상이 많이 들어온다고 하고 MBC는 지적이고 도시적인 느낌, SBS는 아이돌 같은 느낌을 많이 뽑는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차은우는 갑자기 이혜성에게 "상견례했냐"고 물어 폭소를 자아냈다.

특히 차은우는 "원래 꿈이 아나운서다"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장예원은 "차은우는 아나운서 모두가 인정했다. 어딜 가도 뽑힐 얼굴이다. 그 중에서 SBS에 가장 잘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