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년들 위한 '특단의 대책' 강구해 달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문 대통령 "청년들 위한 '특단의 대책' 강구해 달라"

입력
2021.04.13 11:05
수정
2021.04.13 13:01
0 0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6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년들을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에 코로나 충격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다"면서다. 4·7 재·보궐선거로 확인된 2030세대의 급격한 민심 이반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취업난 등 청년들의 고통이 외환위기 때 못지않다고 언급하고, "그 어려움을 빨리 해소해주지 못하면 청년 시기를 넘어 세대 전체가 불안한 삶에 처할 위험이 있다. 이른바 '록다운(Lockdown) 세대'가 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청년 대책을 "가장 우선순위를 둬야 할 중차대한 과제"라고 규정하고 "청년들에게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코로나의 유산이 수십 년간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는 국제노동기구(ILO)의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청년들이 겪는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나누며 기존의 대책을 넘어서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고 청년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하는 데 각별히 신경 써 달라"고도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특별히 강조한 것은 '청년 일자리'다. 문 대통령은 "경제 회복기에 들어선 만큼 이 기회에 민간 기업이 더 좋고 더 많은 일자리 창출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며 "유망한 중소벤처 혁신 기업들이 일할 청년이 없다고 하소연한다. 디지털 데이터,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분야 등 미래 산업 인력을 양성하는 직업 훈련 강화해 양질의 일자리를 늘려 나가는 노력을 특별히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주거 안정 또한 가장 절박한 민생 문제"라며 "청년과 신혼부부 무주택자에게 내 집 마련의 기회가 보다 넓어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신은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