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수의사' 윤신근 원장, 모교 전북대에 5억 기부 완납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스타 수의사' 윤신근 원장, 모교 전북대에 5억 기부 완납

입력
2021.04.12 17:54
0 0

또 다른 5억 약정기부도 진행 중… 1억 상당 장비도 쾌척

전북대에 5억원 약정 후 기부 완납한 윤신근 동물병원장. 전북대 제공

"내 대학 시절처럼 학업을 이어나가는 데 어려움을 겪는 후배들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반려동물의 가치를 알리는 데 노력해온 '스타 수의사' 윤신근 동물병원장이 모교 후배들을 위한 발전기금 5억 원을 납부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전북대 발전지원재단은 12일 윤 원장이 10년 동안 매달 400만 원을 발전기금으로 기부해 약정액 5억 원을 완납했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상황에 놓여있지만 모교 및 후배들, 그리고 나 자신과 한 약속을 꼭 지켜내고 싶다"고 말했다.

전북대 수의학과 72학번인 윤 원장은 2011년 '수의대 동문으로서 모교와 후배들을 위한 기부를 실천한다면 남은 삶을 더 충실하게 살 수 있을 것 같다'는 말과 함께 5억 원 기부를 약정했다. 대학 재학 시절 외판원 등을 하면서 어렵게 학업을 했던 그는 대학에서 준 장학금이 지금의 자신을 만들었다는 고마움을 느꼈고, 2000년부터 대학경쟁력향상기금, 수의대발전기금 등을 기부하면서도 '마음의 빚'은 가시지 않았다고 한다.

윤 원장의 모교 사랑은 이뿐 아니다. 2013년 두번째 5억 원의 기부를 약정하고 매달 200만 원씩, 지금까지 1억7,000만 원을 기탁했다. 학생 실습 등에 도움을 주기 위해 동물 조직검사 및 줄기세포 자가수혈을 할 수 있는 1억 원 상당의 장비도 기부했다.

윤 원장은 1976년 전북대를 졸업하고 1988년 서울에서 '윤신근 박사 동물병원'을 운영하며 국내 애견문화 정착에 공헌했다. 매년 사재를 털어 애완동물 사진촬영대회를 열었고, '세계애견대백과' '애견기르기' '진돗개' '풍산개' '오수개' 등의 저서를 냈다.

전주= 김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인터랙티브] 농지에 빠진 공복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