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설리번, 서훈에 한국 ‘쿼드’ 참여 강하게 요구” 요미우리 보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美 설리번, 서훈에 한국 ‘쿼드’ 참여 강하게 요구” 요미우리 보도

입력
2021.04.11 09:40
수정
2021.04.11 16:41
0 0

靑 "보도 내용 사실 무근" 유감

서훈(앞줄 오른쪽부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기타무라 시게루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2일 미국 워싱턴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한미일 안보실장 3자회의에서 함께 걸어가며 대화하고 있다. 외교부 제공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2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의 회담에서 중국 견제 성격을 띠고 있는 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협의체 ‘쿼드(Quad)’에 한국도 참가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한미일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11일 보도했다.

서 실장은 이에 대해 “기본적으로 동의하지만 우리 입장도 이해해 달라”고 호소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국은 그동안 특정국을 견제하는 배타적인 지역구조는 만들지 말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기 때문에 ‘중국 포위망’의 일각을 담당하는 데는 소극적 의향을 나타낸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외교부 당국자는 6일 국내 기자들에게 “쿼드 참여국과 분야별 협력을 모색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쿼드의 공식 가입이 어렵다는 입장은 여전했다.

앞서 서 실장은 현지시간 2일 미 워싱턴 인근 해군사관학교에서 설리번 보좌관과 양자회담을 했고, 이어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포함한 한미일 3자 안보실장회의에도 참석했다.

요미우리는 대북정책을 둘러싸고 한미간 견해차도 부각됐다고 전했다. 당시 서 실장은 미국에 북미협상의 조기 재개를 요구했지만, 미국 측은 “과거 (트럼프) 정권처럼 분별한 대화는 앞으로 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 또 미국은 북한의 인권탄압을 문제 삼았으나, 서 실장은 북한 인권 문제 제기에 동조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판단했다.

또 서 실장은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대면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대북정책 조율을 서두르고 미일정상회담을 앞둔 일본에 대미외교에서 크게 뒤진다는 비판 여론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기 개최 요청에 대해 미국은 “검토한다”는 언급 수준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또 “거의 같은 날인 3일 중국 왕이(王毅) 외교부장이 한국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중국에서 만났다”면서 “미중이 각각 한국을 끌어들이려 했던 것”이라고 분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요미우리 보도와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고 협의 내용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라이브 이슈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