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바이벌' 효연 "첫사랑은 고등학생 때…풋풋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썰바이벌' 효연 "첫사랑은 고등학생 때…풋풋했다"

입력
2021.04.09 01:13
0 0

효연이 KBS Joy '썰바이벌'에서 과거를 회상했다. 방송 캡처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과거를 회상했다.

8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효연이 출연했다.

박나래는 출연진에게 "여러분의 첫사랑은 좋은 기억이냐"고 질문을 던졌다. 김지민은 "안 좋았던 듯하다"고 답했다. 황보라는 "모든 사랑의 기억이 좋지 않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효연은 "난 풋풋했던 듯하다. 고등학생 때였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소녀시대 데뷔 직전이었던 당시를 떠올리며 "메시지로만 좋아한다는 표현을 했다. 많이 만나진 못했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김지민은 "내 첫사랑 이야기는 가슴 아프다. 고등학생 때였는데 쑥스러워서 쪽지를 쓴 후 신발장을 열어 좋아하는 오빠의 신발 안에 넣었다. 다른 데다 쪽지를 두면 오빠가 못 볼 수도 있을 듯했다. 그 오빠가 내게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중간에서 연결해 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연결해 줬는데 그것도 행복했다. 그 오빠를 계속 볼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