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스트리트' 이진혁 "열정 칭찬보다 외모 칭찬이 좋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영스트리트' 이진혁 "열정 칭찬보다 외모 칭찬이 좋아"

입력
2021.04.08 22:29
0 0

이진혁(왼쪽)이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서 게스트로 활약했다. 보이는 라디오 캡처

가수 이진혁이 잘생겼다는 칭찬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8일 방송된 SBS 파워FM '이준의 영스트리트'에는 이진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이준은 이진혁에게 열정에 대한 칭찬과 외모 칭찬 중 어느 쪽을 더 좋아하는지 물었다. 질문을 받은 이진혁은 외모 칭찬을 골라 시선을 모았다.

이어 이진혁은 "내가 많이 잘생겼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래서 '다른 분들보다 잘생겼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한다. 물론 나만의 매력도 있을 거다. 내 외모를 비하하는 건 아니다. 나도 내가 소중하다고 생각하지만 잘생겼다는 말을 들으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이준은 "시간이 흐를수록 잘생겼다는 말보다 매력 있다는 말이 좋아지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진혁은 "매력 있다는 칭찬도 좋다"며 미소 지었다.

한편 '이준의 영스트리트'는 매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