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업요정' 안영미→초아, 코로나19 위기 소상공인 돕는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폐업요정' 안영미→초아, 코로나19 위기 소상공인 돕는다

입력
2021.04.08 19:24
0 0

'폐업요정'가 다음달 5일 첫 방송된다.MBC 제공

오는 5월 폐업 위기의 사장님들을 응원하는 '심폐소생 프로젝트 – 폐업요정'(이하 '폐업요정')이 찾아온다.

MBC '폐업요정'은 코로나19로 폐업 위기에 놓인 소상공인 사장님들을 응원하고 재도약을 돕기 위한 따뜻한 의미와 색다른 재미를 담는다.

TV방송과 라이브커머스가 결합된 포맷으로 진행되는 '폐업요정'은 예능적인 흥미와 진정성 있는 출연자들의 참여로 타프로그램과 차별성을 보일 예정이다.

소상공인 사장님들의 폐업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폐업요정'으로는 데프콘, 김정근 아나운서, 안영미, 신봉선, 솔지, 초아가 출연한다.

특히 자타공인 개그 콤비 신봉선, 안영미의 찐친 케미와 데뷔 전 판매왕 경험담으로 화제가 되었던 초아, 그룹 EXID 솔지의 활약으로 풍성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소상공인 사장님들을 위한 프로그램인만큼 '폐업요정'은 상품 판매 과정을 생생히 담아낸다. 6명의 출연자들은 팀을 나눠 심폐소생이 필요한 점포를 찾아, 라이브커머스앱을 통해 판매방송을 진행한다.

출연자들은 판매 전부터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는가 하면, 자신들만의 특별한 퍼포먼스와 사은품을 준비했다는 후문이 전해져 라이브커머스 방송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장님들과의 만남과 라이브커머스 과정, 흥미진진한 판매쇼 비하인드 스토리 MBC '폐업요정'은 다음달 5일, 19일 오후 6시 10분에 방송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