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이용진 "나 자신한테 너무 화가 나서 엉엉 울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신과 함께' 이용진 "나 자신한테 너무 화가 나서 엉엉 울었다"

입력
2021.04.08 14:54
0 0

이용진이 술에 얽힌 에피소드를 전한다. '산과 함께' 제공

채널S '신과 함께' 이용진이 과거 상견례 자리에서 술에 만취해 울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오는 9일 첫 방송되는 채널S의 새 예능 프로그램 '신과 함께' 측은 8일 이용진이 상견례 자리에서 술에 취해 울었던 에피소드가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TV 공식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신과 함께'는 '우리 인생에는 늘 술이 있었다'라는 슬로건에 딱 맞는 연예계 주당 신동엽이 특별한 날 어떤 술과 안주를 먹을지 고민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연예계 소문난 애주가들과 함께 경험을 바탕으로 꿀조합 '주식(酒食)'을 추천해주는 인문학 토크쇼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술과 떼려야 뗄 수 없는 우리나라의 역사에 대한 놀라운 사실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박선영은 "조선시대에는 현대인들보다 5배 정도 많이 마셨다"며 많은 왕들 중 애주가였던 정조의 건배사를 소개했다.

정조의 건배사는 바로 '불취무귀(不醉無歸, 취하지 않으면 돌아갈 수 없다)'. 이에 연예계대표 애주가 신동엽은 "너무 멋있는데~"라며 감동의 감탄을 쏟아냈는데, 정조의 건배사에는 백성들이 흠뻑 취할 수 있는 태평성대의 꿈이 담겨 있다고.

이어 술에 얽힌 개인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이용진은 과거 상견례 자리에서 술에 취해 울었던 에피소드를 깜짝 공개했다. 이용진의 아찔한 고백을 듣고 그가 눈물을 흘린 이유가 무엇일지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됐다.

이용진은 좋은 횟집에서 상견례를 했는데, 아버지께서 회를 한 점도 드시지 않았다고 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이용진의 아버지는 회를 못 드셨던 것. 그는 과거 가족들과 붕장어 회를 먹으로 갔던 기억 속에서 아버지는 생선구이만 드셨던 사실을 깨닫게 됐다고.

회를 좋아하는 자식들을 위해 일부러 횟집을 가셨던 아버지의 마음을 뒤늦게 알게 된 이용진은 "내 스스로가 너무 화가 나서 술 먹다가 엉엉 울었어"라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울컥하게 만드다.

이용진을 비롯한 '신과 함께' 멤버들의 술에 얽힌 숨은 역사는 오는 9일 오후 10시 30분 '채널S'를 통해 방송되는 '신과 함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정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