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기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한 목소리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충북·경기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 한 목소리

입력
2021.04.08 14:47
수정
2021.04.08 14:48
0 0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에서 네 번째)와 이시종 충북지사(왼쪽에서 다섯번째)가 8일 오전 충북도청에서 화성시장, 안성시장, 청주시장, 진천군수, 지역구 국회의원 등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충북도 제공



경기도와 충북도, 화성시,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 등 6개 지방자치단체는 8일 충북도청에서 수도권내륙선 철도의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건의문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이재명 경기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등 지자체장과 임호선(증평·진천·음성)ㆍ이규민(안성)국회의원이 참석했다.

이들은 공동 건의문에서 “수도권내륙선은 경기 남부와 충북을 연결해 국토 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핵심 노선"이라며 "정부의 ‘균형 잡힌 대한민국’비전과도 부합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한민국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국토의 불균형 발전이며, 공정한 세상은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게 하는 것”이라며 “철도 불모지의 소외성을 극복할 수 있도록 수도권내륙선 구축에 힘을 쏟겠다” 말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경기ㆍ충북 6개 지방정부가 공동 협력하는 수도권내륙선 철도가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 발전과 국토 균형발전을 이루는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 6개 지자체는 2019년 11월 경기도청에서 수도권내륙선 구축 상생 협약을 맺고, 국가철도망 계획 반영을 위해 공동 노력해왔다.

수도권내륙선은 화성 동탄역∼안성∼진천(국가대표선수촌ㆍ충북 혁신도시)∼청주국제공항을 잇는78.8㎞의 준 고속철도다.

추정 사업비는 2조 3,000억원이고 개통 목표는 2030년이다. 철도가 개설되면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34분 만에 도달한다.

이날 공동 건의문은 9일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에 전달될 예정이다.

한덕동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