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현장] "컴백 목표 1위"...BAE173, 자신감의 이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HI★현장] "컴백 목표 1위"...BAE173, 자신감의 이유

입력
2021.04.08 15:08
0 0

BAE173은 8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포켓돌스튜디오 제공


5개월 만에 돌아온 그룹 BAE173이 강렬한 '성장'을 예고했다.

BAE173은 8일 오후 두 번째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BAE173의 새 앨범은 'INTERSECTION(교차점)'에서 만난 아홉 명의 소년이 성장하며 겪는 고민을 담은 앨범이다.

새 타이틀곡 '사랑했다'는 사랑했던 상대를 만나던 그 순간만큼은 마지막인 듯이 사랑했다는 내용으로, 성장통의 아픔을 담았다. 이 외에도 멤버 제이민 무진 남도현은 이번 앨범에서 수록곡 세 곡의 작사에 직접 참여하며 음악적 성장을 입증할 예정이다.

"컴백 위해 '아련함' 연구했죠"

이번 컴백을 위해 많은 준비를 거쳤다고 강조한 BAE173이다.

한결은 "정말 많은 준비를 거쳐서 돌아왔는데 많은 기대 해주셨으면 좋겠다. 정말 많이 긴장된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준서는 "저희가 1집 때는 첫 데뷔 무대다 보니까 무대나 뮤직비디오에서 세심한 감정선을 잘 표현해내지 못한 것 같아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컴백을 준비하면서 세심한 감정선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라고 자신들의 성장한 모습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빛은 "파워 청량에서 아련 청량으로 컴백하게 됐는데, 연습하면서도 아련함에 대해서 많은 연구를 했다"라며 "그런 감정들이 팬분들에게 잘 전달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성장, 성장, 성장"

BAE173 멤버들은 이날 쇼케이스 내내 '성장'을 언급하며 자신들의 성숙해진 모습을 증명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멤버들은 "데뷔 앨범 때는 청량하고 귀여운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번에는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왔다"라고 강조한 뒤 "이번 활동을 통해 '정말 많이 성장했다'라는 평가를 받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성장'에 대한 자신감을 담아 이번 앨범 역시 '성장'이라는 한 단어로 설명하고 싶다는 이들이다. "어떤 콘셉트, 어떤 무대를 하든 저희만의 색깔로 잘 소화를 하는 것이 우리만의 차별점이 아닐까 싶다"고 말한 BAE173은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자신들만의 소화력을 보여주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예상 성적? 1위"

성적에 대한 기대도 남달랐다.

무진은 이번 활동으로 거두고 싶은 목표 성적에 대한 질문에 "예상이자 목표이자 바람은 '1위'다. 음원차트와 음악방송 모두 1위에 등극하는 것이 목표"라는 당찬 대답을 건넸다.

이어 "만약 1위를 한다면 애니메이션 캐릭터 같은 분장을 하고 음악 방송 무대에 서겠다"라는 공약도 덧붙였다.

한결 역시 "1위를 한다면 음악 방송이나 기타 콘텐츠에서 매니저님과 함께 춤을 추겠다"라는 장난기 어린 공약을 덧붙여 이들의 1위 달성 여부에 기대를 모았다.

BAE173은 이날 오후 6시 새 미니앨범 'INTERSECTION : TRACE'를 발매한 뒤,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타이틀곡 '사랑했다'를 최초 공개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