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현장] 스테이씨, 부담 딛고 '음악 방송 1위' 정조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HI★현장] 스테이씨, 부담 딛고 '음악 방송 1위' 정조준

입력
2021.04.08 17:07
0 0

스테이씨는 8일 오후 두 번째 싱글 'STAYDOM(스테이덤)'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하이업엔터테인먼트 제공

자유로운 '틴 프레시'로 돌아온 그룹 스테이씨가 음악 방송 1위라는 새로운 목표에 도전장을 던졌다.

스테이씨는 8일 오후 두 번째 싱글 'STAYDOM(스테이덤)' 발매 기념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성공적인 데뷔를 마친 스테이씨는 '스테이덤'을 통해 자유로움 안에서 자신들만의 '하이틴'과 '키치함'을 바탕으로 보다 강력해진 '틴 프레시'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층 더 성장하고 다채로워진 스테이씨만의 색깔이 기대를 모은다.

"부담감 있었지만"

데뷔 앨범부터 호성적을 기록했던 만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고민을 거듭했다는 스테이씨다.

스테이씨는 "1집보다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부담감은 있었다"라며 "감사함이 동기가 돼서 더 좋은 모습으로 보답해드리고 싶었다. 또 한 번 새로운 모습에 놀라실 수 있도록 많이 고민했으니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서 보여주고 싶은 모습은 '자유로움'이다. 멤버들은 "데뷔 활동에서 스테이씨가 어떤 그룹인지를 보여드리는 데 중점을 두고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드렸다면, 이번에는 무대를 통해 자유로움을 전하고 싶다. 무대 위에서 엉뚱하기도 하고 장난기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새로운 매력을 예고했다.

"어렸던 사랑, 성숙해졌죠"

새 타이틀 곡 'ASAP(에이셉)'은 가슴 속에 완벽하게 그려 놓은 이상형이 'ASAP(As Soon As Possible)'하게 나타났으면 하는 마음을 톡톡 튀고 재치있게 풀어냈다. 히트메이커 블랙아이드필승과 전군이 의기투합해 만든 키치한 멜로디 라인과 청량한 매력의 사운드가 귀를 사로잡는다.

스테이씨는 이번 컴백을 통해 데뷔 활동과는 또 다른 모습들로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겠다는 포부다.

이들은 "데뷔곡이 마냥 어린 사랑을 노래했다면, 새 타이틀 곡 'ASAP'은 조금 더 성숙해진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수록곡을 통해서는 조금 더 감성적인 모습들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프로듀서 블랙아이드필승이 'ASAP'에서 가장 강조했던 한 가지는 '자연스러움'이었다는 후문이다. 멤버들은 "PD님께서 가장 강조하신 것이 '자연스러움'이었다"라며 "저희가 편안해야 보는 분들도 자연스러울 수 있다고 말씀해주셔서 그 부분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다"라고 밝혀 무대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단어 자체가 기억에 꽂힌다. 또 귀에 꽂히는 중독성 역시 킬링 포인트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목표=음악 방송 1위"

기존의 음악을 따라가지 않고, 스테이씨만의 젊고 밝고 에너지 가득한 '틴 프레시'를 담은 음악으로 승부수를 던지겠다는 당찬 포부를 전한 이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새로운 수식어에 도전한다.

스테이씨가 'ASAP'으로 얻고 싶은 수식어는 바로 '힐링돌'이다. 멤버들은 "다음으로 목표하는 수식어는 '힐링돌'이다. 노래로 힐링을 전할 수 있는 그룹이 되고 싶다"라며 무대를 통한 경쾌하고 자유로운 에너지 전파를 예고했다.

목표는 여전히 '신인상'이다. 여기에 스테이씨는 '음악방송 1위'라는 목표까지 더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멤버들은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받고 싶다"라며 "또 'ASAP'으로 음악방송 1위까지 이루게 된다면 정말 기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테이씨의 새 싱글 'STAYDOM(스테이덤)'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