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놀토' 이찬혁vs이수현, 현실 남매 전쟁 발발..."강냉이나 맞아라" 악담
알림

'놀토' 이찬혁vs이수현, 현실 남매 전쟁 발발..."강냉이나 맞아라" 악담

입력
2021.04.03 14:10
0 0
'놀라운 토요일' 악동뮤지션이 출연한다.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 악동뮤지션이 출연한다. tvN 제공

'놀라운 토요일'에는 악동뮤지션의 이찬혁과 이수현이 출연해 존재감을 뽐낸다.

3일 방송하는 tvN '놀라운 토요일' 3주년 특집에는 받아쓰기 단골 출제곡의 주인공인 악동뮤지션의 이찬혁과 이수현이 게스트로 출격했다.

이수현은 '놀토' 출연을 오래 기다렸다고 밝혀 궁금증을 모았다. "악동뮤지션 노래가 ‘놀토’에 나올 때마다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고 음원 순위까지 상승했다"라면서 "대체 언제 가나 했는데 이제야 나오게 됐다"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이찬혁은 제작진에게 특별한 자리 배치를 부탁해 웃음을 안겼다. 동생과 최대한 멀리 떨어져 앉되 양옆에는 자신의 의견에 힘을 실어줄 도레미들을 요청했다.

"동생이 제가 하는 말을 대부분 비웃는다. 공신력 있는 이미지를 원해서 따로 앉게 해달라고 말했다"라는 설명에 이수현은 "오빠가 오늘 물을 흐릴 것 같다"라고 응수, 남매 싸움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받쓰가 시작되고 이찬혁과 이수현의 현실 남매 전쟁으로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다.

서로를 견제하며 "강냉이나 맞아라"라는 악담을 쏟아내는가 하면 상대방의 의견에 무조건 반대부터 하고 나섰다.

한편 이수현으로부터 비웃음을 당하는 이찬혁을 지켜내기 위해 옆자리 한해와 넉살의 고군분투도 눈길을 끌었다. 이찬혁에게 힘을 실어주려 예스맨을 자처한 한해, 넉살은 CH 상사 이찬혁 대표의 뜻에 무조건 충성하며 웃픈 사회생활 적응기를 선보였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받쓰에서는 '놀토' 최고 어르신이자 살아있는 박물관 신동엽을 설레게 만든 노래가 출제됐다. '키어로' 키와 '캐치보이' 피오는 물론 '넉초' 넉살의 대반란과 이찬혁 이수현 남매의 깜짝 실력 발휘가 더해지며 흥미진진함이 배가됐다.

특히 입짧은 햇님을 정색하게 만든 역대급 반전 결말이 펼쳐지며 3주년 특집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 밖에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가사 낭독 퀴즈'가 등장했다.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퍼포먼스 우등생 키를 필두로 신동엽의 꺾기 댄스에서 영감을 받아 업그레이드 버전을 보여준 태연, 나날이 발전하는 노력형 춤꾼 넉살 등 흥겨운 파티가 열렸다.

이찬혁과 이수현은 받쓰에 이어 간식 게임에서도 치열한 신경전을 벌였다. 간식을 향한 열망에 마음이 급해진 이찬혁은 CH 상사 직원인 한해, 넉살에게 어설프게 힌트를 요구하다 경고를 받으며 재미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tvN 주말 버라이어티 ‘놀라운 토요일’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한다.

진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