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가족력 있다면 유전자 검사 어때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암 가족력 있다면 유전자 검사 어때요?

입력
2021.04.03 12:00
0 0

간단한 혈액검사 등으로 암 유전자를 검사해 조기에 암을 발견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혈액검사로 유전형 암 위험도를 밝힐 수 있는 ‘유전자 검사’를 받는 사람이 늘었다.

유전자 검사는 위암 폐암 대장암 간암 갑상선암 콩팥암 췌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등의 유전적으로 생기는 암의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유전성 암 가족력이 있을 때 등에서 유전자 검사를 권할 뿐이지 그렇지 않다면 이 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다”고 했다. 유전자 검사에서 암 위험도가 높아도 암으로 확실히 이어지는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할리우드 배우 안젤리나 졸리는 유전자 검사 후 유방암ㆍ난소암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나 예방적으로 유방과 난소를 절제해 화제가 됐다. 췌장암 진단을 받고 사망한 스티브 잡스도 유전자 검사로 췌장암 DNA 돌연변이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김혜련 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가족 가운데 어린 나이에 암 진단을 받았거나, 한 사람에게 여러 종류의 암이 생겼거나 특히 가족이 유방암 난소암 대장암 자궁내막암에 걸렸을 때 시행한다”며 “검사 결과의 적절한 해석이 수반되어야만 환자나 가족 구성원의 진단이나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유전자 검사는 암 예방을 위해 시행한다고만 생각할 수 있지만, 암에 걸린 사람도 정확한 유전적 돌연변이를 확인해 효과적인 치료법을 택하는 데도 활용된다.

최근엔 수백 개의 유전자 돌연변이 여부를 한꺼번에 분석하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 검사(NGSㆍNext Generation Sequencing)’으로 다중 유전자 검사로 암 발생과 진행에 관여하는 특정 유전자를 한꺼번에 조사해 돌연변이 유전자가 확인되면 맞춤형 암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김혜련 교수는 “암 하나에도 여러 가지 유전자가 관련돼 있으므로 동시에 검사해야 효과적”이라며 “유전자 검사 결과를 진단ㆍ치료약 선택ㆍ예후 예측 등에 이용하는 ‘정밀 의료(precision medicine)’가 가능한 시대”라고 했다.

대표적으로 폐암의 경우 EGFRㆍBRAF 돌연변이, ALKㆍROS1ㆍRET 융합 유전자 등을 표적으로 하는 표적항암제가 개발됐고, 해당 항암제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예측하는 중요한 유전체 정보 기반의 정밀 의료 바이오마커로 사용되고 있다.

김혜련 교수는 “암 발생과 진행은 정상 조직과 달리 암 조직에만 나타난 특정 유전자 돌연변이(암유전자)에 의하여 나타난다”며 “DNA 분석으로 해당 암 환자의 암세포에서 주된 역할을 하는 유전자 돌연변이(드라이버 암유전자)를 찾아내고, 이러한 유전자 작용을 선택적으로 차단하는 표적치료제를 사용해 매우 효과적인 치료 효과를 얻고 있다”고 했다.

최근에는 BRCA 유전자 돌연변이나 HRD 양성(positive)을 가진 백금-반응성 재발성 난소암에 대해 표적항암제인 PARP 억제제(올라파립, 니라파립)의 치료 효과가 증명되면서 난소암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은주 중앙대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PARP 억제제는 2~3차례 이상 항암제 치료를 받은 후 재발한 백금 반응성 난소암 환자에서 더 이상 진행하지 않도록 하는 유지 요법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져 우리나라에서도 건강보험 급여가 적용되고 있다”고 했다.

김혜련 교수는 “유전자 검사를 이용한 정밀 의료와 표적 치료를 가능하게 한 것은 암 원인 유전자 돌연변이를 찾아내고 이를 정확히 검사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의 눈부신 발전 덕분”이라며 “다만 이런 검사법 발전에 의존할 것이 아니라 대량의 유전정보에 대한 전문가의 정확한 유전자 검사 결과의 해석과 분석이 더욱 필요하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