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판 ‘킹덤’… 대혁명의 기원을 파고들다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프랑스판 ‘킹덤’… 대혁명의 기원을 파고들다

입력
2021.04.03 10:40
0 0

넷플릭스 드라마 '라 레볼뤼시옹'

편집자주

※ 차고 넘치는 OTT 콘텐츠 무엇을 봐야 할까요. 무얼 볼까 고르다가 시간만 허비한다는 '넷플릭스 증후군'이라는 말까지 생긴 시대입니다. 라제기 한국일보 영화전문기자가 당신이 주말에 함께 보낼 수 있는 OTT 콘텐츠를 넷플릭스와 왓챠로 나눠 1편씩 매주 토요일 오전 소개합니다.

귀족들의 착취가 극에 달했다. 하층민은 혁명을 모색한다. 라 레볼뤼시옹은 혁명의 기원을 보여준다. 넷플릭스 제공


'라 레볼뤼시옹'. 넷플릭스 제공

1787년 프랑스 몽타르지 백작의 영지. 하층민 소녀의 시체가 발견된다. 의사 조세프는 시체를 부검하다 이상한 점을 알게 된다. 소녀의 옷에 푸른 피가 묻어있다. 소녀 살해범으로 덩치 큰 흑인 오카가 잡혀 온다. 오카는 무죄를 주장하나 부두교를 믿는 그의 말에 귀 기울이는 이는 거의 없다. 조세프는 감옥에 갇힌 오카를 치료하다 그가 신비한 힘을 지녔다는 사실을 안다. 그리고 소녀의 죽음에 거대한 음모가 감춰져 있음을 깨닫게 된다.


①의문의 죽음과 실종

영지에선 소녀들이 잇달아 실종됐다. 조세프는 소녀의 죽음과 연관돼 있다고 생각한다. 조세프는 오카가 전장에서 죽은 형 알베르와 전우였음을 알게 되고, 의도치 않게 그의 탈옥을 돕는다.

조세프는 오카와 함께 숨어있다가 알베르와 마주하게 되는 깜짝 놀랄 일을 겪게 된다. 알베르는 정체 모를 흑마술로 몇 번이고 죽었다가 살아날 수 있는 불멸의 존재가 됐다. 알베르는 몽타르지 백작의 딸 엘로즈와 사랑하다 백작에게 쫓겨나 전장에 나갔다가 영지를 찾았다. 그는 영지에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지고 있음을 깨닫고 비밀스러운 동료들과 무력 행동에 나서려 한다. 조세프는 예전과 다른 알베르가 푸른 피와 연관이 있을지 모른다고 의문을 품으면서 푸른 피의 정체를 파악하려 진력한다.

하층민은 비참한 생활로 하루하루를 보내는데, 귀족들은 화려한 일상을 영위한다. 혁명전야 프랑스의 모습이다. 넷플릭스 제공



②하층민 피와 살까지 착취하는 귀족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까. 답은 몽타르지 백작에게 있는 듯하다. 그는 파리 베르사이유 궁전으로 왕을 알현하려 떠난 후 소식이 없다. 그가 사라진 후 소녀들의 실종과 죽음이 잇달았다. 조세프는 배후를 찾다가 깨닫게 된다. 어떤 초자연적인 일로 백작이 인간의 피와 살을 탐하는 존재가 됐고, 다른 귀족들 역시 비슷한 증상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을.

소녀들의 수난은 메타포다. 하층민의 노동과 재화를 착취해 막대한 부를 쌓고 향락을 즐기던 귀족들이 이젠 무지렁이 같은 사람들의 피와 살까지 탐하게 됐다. 앙시앵 레짐이 극에 달했다는 신호다. 알베르는 엘로즈 등 선한 귀족들과 손잡고 반란을 꿈꾼다.

'라 레볼뤼시옹'은 초자연적인 현상을 통해 프랑스 대혁명 전야를 돌아본다. 넷플릭스 제공



③대혁명의 분위기가 익어가다

귀족들은 호락호락하지 않다. 하층민의 반기에 굴하지 않는다. 푸른 피로 이미 무장한 상태. 파리의 왕도 이미 피지배계층의 반격을 예감한 듯하다. 귀족과 하층민의 싸움은 반전을 거듭하며 예측불허의 상황으로 이어진다. 조세프는 푸른 피의 정체를 파악하고 이에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을 세울 수 있을까, 알베르는 엘로즈와 재결합하는 동시에 반란의 꿈을 이룰 수 있을까. 대혁명의 분위기는 이미 익었다. 파리 먼 곳에서 시작된 하층민의 꿈틀거림은 1789년의 대폭발로 이어질까.

※권장지수: ★★★(★ 5개 만점, ☆는 반개)

장르 규칙에 기대 혁명전야의 프랑스를 그렸다. 좀비와 뱀파이어를 합쳐놓은 듯한 초자연적 존재를 활용해 극적 재미를 빚어내려 했다. 누구나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 역사를 색다르게 비틀었다.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 궁중 암투와 좀비를 결합시킨 ‘킹덤’ 시리즈를 연상시킨다. 초자연적 존재를 통해 기득권을 지키려는 지배층의 면모까지 닮았다. 미국 드라마나 영국 드라마에 좀 지겨워진 이들에게 특히 권한다.

※로튼토마토 신선도 지수: 시청자 67%

라제기 영화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넷추왓추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