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새 대표 이삼걸 전 행안부 차관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강원랜드 새 대표 이삼걸 전 행안부 차관

입력
2021.03.30 17:23
0 0

"코로나19로 적자 배당금 지금 안해"

강원 정선군에 자리한 강원랜드 본사 사옥. 강원랜드는 폐특법을 근거로 폐광지역 경제 회생을 위해 설립된 공기업이다. 강원랜드제공

강원랜드는 30일 강원 정선군 하이원 컨벤션호텔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이삼걸(65) 전 행정안전부 제2차관을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경북 안동 출신인 이 대표는 경상북도 행정부지사와 행정안전부 제2차관, 차관보 등을 지냈다. 미국 시러큐스대에서 행정학 석사학위를 받기도 했다.

이날 선임된 신임 대표는 기획재정부장관 제청으로 대통령이 최종 임명한다. 임기는 임명일로부터 3년이다.

강원랜드는 한편 이날 주총에서 2020회계년도 배당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강원랜드 개장 이후 첫 적자를 기록한 것과 올해 역시 정상적인 영업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따른 것이다.

박은성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