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세종 지역업체 보호 육성책 성과
알림

세종 지역업체 보호 육성책 성과

입력
2021.03.30 10:34
0 0

지역업체에 80건 우선계약하고, 203억원 집행
올해 지역업체 보호 계약제도 운영 등 추진

세종시청사 전경. 세종시 제공

세종시청사 전경. 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지난해 추진한 '지역업체 보호 강화 방안'이 소기의 성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해 조상호 경제부시장을 중심으로 관련 부서와 산하기관이 합심해 3대 분야 15개 과제를 담은 지역업체 보호강화 방안을 추진했다.

시는 지역물품 우선구매 기준을 정비·배포하고, 관내 공공기관과 실무협의회를 구성했다. 이를 통해 지역기업에 유리한 지역의무 공동도급, 지역제한 경쟁입찰 등을 진행, 총 80건의 지역업체 우선 계약을 만들어냈다.

다수공급자계약(MAS) 컨설팅을 제공하고, 인증획득을 지원하는 등 19개 기업의 판로확대도 지원했다.

시 산하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8곳이 동참해 총 203억원의 예산을 지역업체에 집행했다.

시는 관내 업체 우선 계약을 비롯해 지역기업 판로지원 등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냈다.

시는 이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업체 보호 계약제도 운영 △지역 건설산업 생태계 건전화 △지역업체 정부조달 공공구매 확대 △타기관 등 지역업체 우선 구매 추진 활성화 등 4개 분야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역제한 입찰이 가능한 발주 사업 계약을 할 때 지역업체 우선 계약 원칙을 수립하고, 자체적인 수의계약 기준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연말까지 공사·용역업체 1,611곳에 대한 공공계약 등록기준 충족 여부를 확인하고, 부적격업체(서류상 회사)가 나오면 모든 계약에서 배제한다.

공공부문 실무협의회 외에 민간부분까지 확대해 관내 대규모 공사현장 관계자, 건설자재업체 간 간담회도 마련한다. 이를 통해 건설사에 지역생산 자재·장비·인력업체 우선 사용을 요청키로 했다.

국내판로지원 예산을 전년보다 2배 이상 늘려 기업역량강화 사업의 내실화도 꾀한다.

아울러 전국에 산재한 발주처의 입·낙찰 정보를 실시간 무상 제공하는 '세종시 맞춤형 입찰서비스'를 제공해 기업들의 조달시장 참여를 위한 인력·비용 절감 등도 지원한다.

여기에 지난해 참여한 산하기관은 물론, 19개 이전 공공기관과 지방보조사업자까지 지역업체 우선구매를 독려할 계획이다.

조상호 경제부시장은 "지역업체들에게 일상적인 계약부터 전문적 부분까지 도움을 줘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두선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