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LPGA 21승 박인비,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등극
알림

LPGA 21승 박인비,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등극

입력
2021.03.30 07:49
0 0
박인비가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리아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있다. LPGA 게티이미지 제공

박인비가 2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아리아라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KIA 클래식에서 우승한 뒤 트로피를 들고 있다. LPGA 게티이미지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통산 21승을 거둔 박인비(33)가 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로 도약했다.

지난 29일(한국시간) 끝난 LPGA 투어 KIA 클래식(총상금 180만 달러)에서 우승한 빅인비는 29일 발표된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4위)보다 두 계단이 오른 2위가 됐다. 2019년 7월부터 1위를 지킨 고진영(26)이 굳건히 1위를 지킨 가운데, 2위였던 김세영(28)이 3위로 내려갔다. 이로써 한국 선수들이 세계 랭킹 1∼3위를 독차지했다. 같은 나라 선수들이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3위를 모두 차지한 건 2019년 10월 고진영 박성현(28) 이정은(25)이 사상 최초였고, 최근에는 올해 2월 고진영 김세영 박인비 순으로 1∼3위를 점령한 바 있다.

이번 주 고진영의 랭킹 포인트는 9.45, 박인비는 8.25다. 고진영은 지난주 9.18로 2위 김세영의 7.70점을 1.48점 차로 앞섰으나 이번 주에는 2위와 격차가 1.2점으로 줄었다. 박인비는 2013년 4월에 처음 세계 1위에 올랐고, 최근 세계 1위는 2년 8개월 전인 2018년 7월이다.

10위 내 한국 선수는 이들 세 명 외에 9위 김효주(26)까지 4명이다. 이번 주 세계 랭킹 10위 내 국가별 분포를 보면 한국 선수가 4명, 미국이 3명 포진했고 캐나다 일본 호주가 1명씩이다. 다만 이 중에는 교포 선수인 대니엘 강(미국)이 5위, 이민지(호주)가 10위에 올라 있다. 6월 말 세계 랭킹 기준으로 15위 내 상위 4명이 도쿄 올림픽에 나갈 수 있다.

최동순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