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무게 급격히 빠진 60세 이상 여성, 치매 위험 1.7배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몸무게 급격히 빠진 60세 이상 여성, 치매 위험 1.7배

입력
2021.03.26 19:41
0 0

체중 감소폭이 큰 60세 이상 여성은 치매 발병의 70%가량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1.7배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티이미지뱅크

60세 이상 여성은 몸무게 감소폭이 크면 노인성 치매(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1.7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영식(가정의학과)ㆍ강서영(국제진료센터) 서울아산병원 교수팀이 알츠하이머병이 없는 60~79세를 대상으로 체질량 지수(BMI)와 알츠하이머병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다. BMI는 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이다.

연구팀은 2002~2003년 국민건강검진을 받은 알츠하이머병이 없는 60~79세 4만5,076명의 BMI를 2년(2004~2005년) 및 4년(2006~2007년) 단위로 비교해 BMI 변화 정도가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 지 분석했다.

그 결과, 2년 동안 BMI가 5~10%, 10~15%, 15% 이상 줄어든 여성은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이 각각 1.14배, 1.44배, 1.51배 높았다. 4년 동안 BMI가 같은 비율로 감소한 여성은 알츠하이머병에 걸릴 위험이 각각 1.31배, 1.6배, 1.68배 높았다.

반면 남성은 2년 동안 BMI가 줄어들어도 알츠하이머병 발병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4년 동안 BMI가 10~15% 감소해도 알츠하이머병 발병 위험은 1.33배 높아지는 데 그쳤다.

강서영 교수는 “BMI가 줄어들면 영양소 결핍과 호르몬 변화가 생기며, 이는 인지 기능 감퇴로 이어져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높아진다”며 “필수지방산 결핍은 신경세포막의 생리학적 변화를 일으키고 비타민 결핍은 조직 손상에 대한 보호 작용을 더디게 한다”고 했다.

김영식 교수는 “고령에서 체중 감소가 알츠하이머병으로 이어질 수 있고 이런 연관성이 여성에서 더 뚜렷했다”며 “영양 섭취 부족에 따른 체중 감소, 운동 부족에 따른 근감소증 예방이 뇌 건강 및 치매 예방에 중요하다”고 했다.

알츠하이머병은 뇌 세포가 점점 파괴되면서 뇌 조직이 줄어들고 뇌 기능까지 악화하는 퇴행성 신경 질환으로 전체 치매의 70%가량을 차지한다. 기억력ㆍ공간 지각력ㆍ판단력 등 인지 기능 저하와 망상·불안·공격성 등 정신 행동 증상을 보인다.

그동안 비만일수록 알츠하이머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등 BMI와 알츠하이머병의 연관성에 대한 여러 연구가 진행돼 왔다. 하지만 국내 인구집단을 대상으로 BMI 변화 폭에 따른 알츠하이머병 위험에 대한 연구는 부족한 실정이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됐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