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정도는"...에릭·김동완, 손하트♥로 불화설 완전 '극복'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이 정도는"...에릭·김동완, 손하트♥로 불화설 완전 '극복'

입력
2021.03.24 12:17
0 0

최근 불화설이 불거진 뒤 화해를 알린 그룹 신화의 에릭과 김동완이 걱정을 불식시키는 다정한 모습으로 라이브 방송에 등장했다. 김동완 유튜브 라이브 방송 캡처


최근 불화설이 불거진 뒤 화해를 알린 그룹 신화의 에릭과 김동완이 걱정을 불식시키는 다정한 모습으로 라이브 방송에 등장했다.

김동완은 지난 23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21 live 당신의 목소리 그 세 번째 시간'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신화의 23년 전 데뷔일을 기념해 열린 해당 방송에는 에릭과 앤디가 게스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함께 라이브 방송에 참여하지 못한 멤버 신혜성은 낚시를 갔고, 이민우는 식중독, 전진은 지방 촬영 등으로 불참했다는 근황을 알렸다.

이날 무엇보다 이목을 집중시킨 것은 김동완과 에릭의 티키타카였다. 방송 내내 티격태격하면서도 장난어린 모습을 보인 두 사람은 팬들의 요구에 함께 손하트를 만들며 "귀 정도는 붙일 수 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방송 이후 에릭은 자신의 SNS에 "혜성이네 집에 쳐들어 갈 때 처럼 엉망진창을 예상하고 갔는데, 엄청난 세팅과 준비에 놀라서 차분한 방송이 되어버렸다"라며 "마스크 사이로 진땀 빼며 끝까지 사연을 이어간 MC님 수고하셨고, 촬영 팀 분들 고생하셨다. 동완 하우스 위에 별들 보시고 굿나잇 하시길 바란다"라는 글을 남기며 성공적인 라이브 방송을 자축했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