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1절에 중부 최대 100㎜ 비 온다 ... 영동지방엔 폭설
알림

3·1절에 중부 최대 100㎜ 비 온다 ... 영동지방엔 폭설

입력
2021.02.28 18:30
8면
0 0
봄비가 내린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북구청 광장에 노란 산수유꽃이 활짝 폈다. 연합뉴스

봄비가 내린 지난 25일 광주광역시 북구청 광장에 노란 산수유꽃이 활짝 폈다. 연합뉴스


1일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 중부지방에 최대 100㎜의 많은 비가 예고됐다. 영동지방엔 50㎝ 넘는 폭설이 예보됐다.

28일 기상청은 “서쪽에서 접근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현재 충청과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으며, 이후 3월 1,2일 전국에 비 또는 눈이 올 것”이라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강원 영서는 많은 비(최대 100㎜), 강원 영동을 중심으로는 폭설(최대 50㎝ 이상)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1일 낮 수도권ㆍ강원ㆍ충북 북부를 중심으로 천둥·번개와 돌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전망했다. 1일 낮~2일 오후 강원 영동 중심으로는 최대 50㎝ 이상(강원영서 최대 15㎝)의 매우 많은 눈이 예상된다. 1일 밤~2일 새벽에는 경기도 북ㆍ동쪽, 경북 북부를 중심으로 최대 8㎝의 눈이 예고됐다.

이 같은 현상은 한반도 주변의 ‘북고남저’(北高南低) 기압배치의 영향이란 분석이다. 동진하는 저기압이 따뜻한 비구름에 영향을 주면서 전국에 주로 비가 내리다가, 북쪽의 찬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비가 눈으로 바뀐다는 설명이다. 이번 겨울에는 ‘북고남저’ 기압배치가 드물어 영동지방의 강수량이 적었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