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임영웅, 제2대 眞 왕관 직접 수여....TOP6 축하 무대 예고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스트롯2' 임영웅, 제2대 眞 왕관 직접 수여....TOP6 축하 무대 예고

입력
2021.02.24 10:13
0 0

'미스트롯2'에 '미스터트롯' TOP6가 총출동한다. TV CHOSUN 제공

'미스트롯2'에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이 총출동, '미스트롯' 제2대 眞 탄생을 축하하는 특별 무대를 공개한다.

25일 방송되는 원조 트롯 오디션 TV CHOSUN '미스트롯2' 11회에서는 장장 3개월의 시간을 거쳐 드디어 영예의 진이 결정될 대망의 결승전 1, 2라운드 중 1라운드가 가동된다.

지난 준결승전을 통해 뽑힌 TOP7 별사랑-김태연-김의영-홍지윤-양지은-김다현-은가은 등이 필사의 각오로 최후의 일전을 펼치게 된다.

이와 관련 '미스터트롯'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 등이 생방송 현장으로 직접 출격, 진의 탄생을 기다리는 한마음 한뜻을 전한다.

대한민국 예능계에 한 획을 그은 35.7%라는 초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갓 트롯 예능'으로 등극했던 '미스터트롯' TOP6가 대한민국을 또다시 트롯 열풍에 휩싸이게 만들고 있는 '미스트롯2'의 글로벌 트롯여제를 맞이하기 위해 나서는 모습으로 뜨거운 전율을 선사한다.

특히 TOP6 임영웅-영탁-이찬원-정동원-장민호-김희재는 '사랑의 콜센타' 오프닝 송으로 유명한 방미의 '날 보러와요'와 오직 '미스트롯2' 결승전만을 위해 새롭게 준비한 남진의 명곡 '나야 나'로 '뽕필' 가득한 흥 폭발 무대를 선보인다.

TOP6 전 멤버가 그동안 응축해 둔 댄스 실력과 특유의 감성 가득한 노래를 터트리며 현장을 흥으로 물들이게 된다. 더욱이 TOP6 멤버들은 1년 전 자신의 제2의 인생이 시작된 무대 위에서 노래를 부르게 된다는 사실에 설렘과 떨림을 내비치면서도 살 떨리는 긴장감으로 결승전 무대에 오를 TOP7를 응원하기 위해 무대 준비에 심혈을 기울였다.

임영웅 특유의 흥삘 댄스를 비롯해 '춤알못' 이찬원의 깜짝 댄스 도전, 정동원의 비장 무기까지 총동원해 완벽한 무대를 보이겠다는 각오를 불태웠다.

또한 '미스트롯2'에 특별 마스터로 참여했던 장민호는 결승전을 앞두고 "정말 쟁쟁한 실력자들이 참가한 오디션이었다. 한 명 한 명 떨어질 때마다 두통이 올 정도로 마음이 힘들고 아쉽고 긴장했던 거 같다"라며 "이제는 마스터가 아닌 선배이자 동료로서 응원하고 싶다. ‘미스트롯2’ 참가자 모든 분들께 박수를 보낸다"라고 진심 어린 마음을 내비쳤다.

이찬원 역시 "평생을 트로트만 바라보며 살아온 한 사람으로서 대단히 행복한 여정이었다"라며 "많이 돌아보고 성찰할 만큼 뛰어난 실력자들이 많았다. 박빙의 승부가 예측된다"라고 '찬또위키'다운 날카로운 평을 더했다.

정동원은 "1년 전만 해도 참가자였는데 마스터로 참여하게 돼 영광이었다. 우리의 시간을 되돌아보는 시간이 돼서 좋았다"라며 "TOP7 모두 대박 나시고 파이팅하세요"라고 활기찬 메시지를 전했다.

그런가 하면 '미스트롯2' 결승전은 1라운드와 2라운드로 각각 한 주씩 나눠 총 2주간에 걸쳐 진행된다. 실시간 문자 투표를 받은 후 현장 마스터 점수 그리고 대국민 응원투표를 더해 영예의 ‘진’을 선발한다.

1라운드에서는 대한민국 유명 작곡가들로부터 받은 신곡을 소화하는 '작곡가 미션'이 펼쳐진다. TOP7들은 작곡가들의 곡 중 부르고 싶은 곡을 직접 선택, 새로운 변신에 도전한다.

또다시 대한민국을 트롯으로 휘감는 원조의 힘을 증명한 '미스트롯2'에서 영광의 진을 차지할 주인공은 누가 될지 초미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한편 '미스트롯2' 11회는 오는 25일 오후 10시에 만나볼 수 있다.

김한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