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산장' 장혁, 20년 만 '부캐' T.J로 변신…랩 폭격에 "죽을 것 같아" 폭소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수미산장' 장혁, 20년 만 '부캐' T.J로 변신…랩 폭격에 "죽을 것 같아" 폭소

입력
2021.02.24 09:50
0 0

배우 장혁이 '수미산장'에서 20여 년 만에 '부캐' T.J로 변신한다. SKY, KBS 제공


배우 장혁이 '수미산장'에서 20여 년 만에 '부캐' T.J로 변신한다.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힐링 손맛 예능 ‘수미산장’ 측은 24일 "오는 25일 방송될 2회에서는 장혁이 절친인 옹알스 최기섭과 함께 산장지기들이 특별히 준비한 커플룸에 들어간다. 박력 넘치는 사나이들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지만, 곧 적응하고 둘만의 휴식 타임을 가졌다"고 예고했다.

특히 장혁은 비장의 플레이리스트를 공개하며 “눈 감고 듣기만 해도 영상이 떠올라. 직접 가서 이걸 들어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나 장혁과 다른 음악 취향을 가진 최기섭은 “이걸로 혼자 들으실래요?”라며 헤드폰을 내밀어 폭소를 자아냈다. 장혁이 헤드폰을 거부하자 최기섭은 “그럼 제 걸로 한 곡”이라며 기습적으로 20여 년 전 장혁이 T.J라는 이름으로 발표한 ‘Hey girl’을 틀었다.

장혁은 “빨리 안 꺼?”라며 당황했지만, 이내 마이크를 잡고 ‘부캐’ T.J로 돌변해 숨쉴 틈 없는 랩 폭격을 쏟아냈다. 이에 최기섭은 “정말 너무 좋아요. 저 찐 팬이에요”라며 열광했다. 2000년대의 반항아 캐릭터 T.J에 완벽 빙의해 속사포 랩을 하던 장혁은 곧 40대 가장으로 돌아와 “죽을 것 같다”며 넉다운됐다. 그래도 ‘Hey girl’을 부를 때의 포인트를 정확하게 설명해 최기섭에게 “기가 막히네요”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한편 ‘수미산장’은 skyTV(스카이티브이)의 종합 드라마 오락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한다. 최기섭이 감탄한 장혁의 T.J 변신 현장과, 그의 남다른 음악 취향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40분 SKY와 KBS2에서 방송되는 ‘수미산장’을 통해 공개된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