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 또 압수수색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금호아시아나 또 압수수색

입력
2021.02.23 20:20
0 0

광주 금호터미널 본사 등도 포함
작년 11월에 이어 2차 압수수색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사옥 뒤로 회사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그룹 본사와 금호터미널을 압수수색했다. 지난해 11월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아시아나항공 압수수색에 이어 3개월여 만에 2차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김민형)는 이날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와 광주 유스퀘어 금호터미널 본사, 금호터미널 서울사무소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각종 회계 자료 및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앞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8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신주인수권부사채(BW) 일괄 거래 등을 통해 총수 지분율이 높은 계열사인 금호고속을 부당지원했다"면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총수의 그룹 지배력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불법 내부거래를 한 정황이 포착된 것이다. 검찰은 2개월여 후인 작년 11월 6일, 그룹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압수수색 대상에 새로 포함된 금호터미널은 부당 내부거래 과정에서 금호고속에 인수된 그룹 핵심 계열사 중 하나다. 그룹 실무진들을 상대로 조사를 이어 온 검찰은 박 전 회장 등 '윗선' 소환에 앞서 추가 증거 확보를 위해 이번 압수수색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본건'에 해당하는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사법처리에 앞서, 증거인멸 및 뇌물 사건(1월 4일 자 13면)을 먼저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공정위 직원을 매수해 약 5년간 증거인멸을 지시해 온 윤모(49) 전 금호그룹 전략경영실 상무, 그의 지시에 따라 공정위에 제출된 금호아시아나그룹 자료 중 사측에 불리한 자료들을 삭제해 준 공정위 직원 출신 송모(51)씨가 이 사건으로 지난달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는 중이다.

정준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