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최근 심적으로 힘들고 지쳤었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선미 "최근 심적으로 힘들고 지쳤었다"

입력
2021.02.23 14:56
0 0

선미가 23일 오후 새 싱글 앨범 '꼬리(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어비스컴퍼니 제공


가수 선미가 최근 자신이 심적으로 힘든 시기를 겪었음을 고백했다.

선미는 23일 오후 새 싱글 앨범 '꼬리(TAI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어느덧 데뷔 15년차가 된 선미. 그가 매번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해올 수 있던 원동력은 무엇일까.

이날 선미는 자신의 행보에 대해 "아직까지는 잘 버티고 있는 것 같아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라면서도 "부담감이 굉장히 많은데 이번에도 몇번이나 포기하고 싶었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사실 오늘 쇼케이스 10분 전까지도 '못하겠다' 했었다. 최근에 제가 약간 마음이 힘들었던 게 어느 순간 제가 스스로 한계를 정해놔 버렸더라. 그런데 그 한계가 진짜 한계도 아니었다. 제가 마음 먹기에 따라 얼마든지 부술 수 있는 한계였음에도 제가 저를 믿지 못하고 있더라. '적어도 나는 나를 믿어줬어야 했는데'라는 마음에 혼란스럽고 지쳤었다"라고 고백한 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다시 무대에 설 수 있는 이유는 정말 우리 '미야네', 우리 팬들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싱글 앨범명과 동명의 컴백 타이틀곡 '꼬리'는 섬세하면서도 민첩한 고양이의 특성을 적극적이고 본능적이며, 당당한 여성의 사랑에 빗대 풀어낸 곡이다.

선미의 새 싱글 '꼬리(TAIL)'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