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신간] 간암 환자의 극복기 등 묶은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 출간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헬스 신간] 간암 환자의 극복기 등 묶은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 출간

입력
2021.02.20 20:22
0 0

오랫동안 간암으로 고통을 겪었던 환자가 투병 경험과 극복기 등을 묶어<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힐러넷 발행)를 펴냈다.

저자인 민경윤씨는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로 태어났다. 어머니로부터 수직 감염된 그는 평생 바이러스와 싸우면서 간 질환과 맞섰고, 간암 수술 후에는 다른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와 간 환자들에게 용기를 주는 삶을 살고 있다.

B형 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는 평소 건강하다고 여기기에 젊은 시절을 무방비로 보내게 된다. 이 때문에 간은 점점 상하게 되고, 간염과 간경변을 거쳐 간암으로까지 악화되기 일쑤다.

젊은 ‘보유자’들에게 항바이러스제를 먹으라고 아무리 이야기해도, 간을 관리하라고 거듭 부탁해도 잘 듣지 않는 것이 현실이다. 저자 민씨도 그렇게 살았다.

대기업의 임원으로 일하면서 업무 스트레스를 즐겼고, 술도 많이 먹고, 사람도 많이 만났다. 어머니와 두 형님을 간 질환으로 잃었으면서도 자신은 어느 정도 관리할 수 있다고 믿었다.

생활을 바꿀 엄두도 못 냈고, 그렇게 하고 싶지도 않았다. 그래서 결국 ‘보유자’에서 ‘간암 환자’로 악화됐다. 그러고 나서야 그는 깨달았다. 조금 일찍 항바이러스제를 먹기만 했어도, 친절한 간 관리 정보에 관심을 기울였다면 하는 후회가 들었다.

이 책은 그런 깨달음에서 출발했다. 간을 치열하게 공부하고 자신의 간 상태를 돌아보면서 병원에서 체험한 것을 정리했다. 다른 환자들과 만나고, 소셜미디어와 환우 카페에서 정보를 공유했다. 마침내 의사들도 하기 어려운 ‘간 투병 종합 교과서’를 펴낸 것이다.

민씨는 지난해 초 <간염에서 간경변, 간암에 이르기까지의 똑똑한 투병기>라는 책을 냈다. 자신의 투병 경험과 간 건강 관련 정보를 정리한 것이다. 1년이 지나는 동안 그는 다른 환자들과 교류하며 그들의 투병 체험도 값진 정보라는 것도 알게 되고, 새롭게 등장한 간암 치료 정보도 축적했다. 이를 모은 것이 이번의 책이다.

4개 장으로 돼 있는 <똑똑한 투병, 간을 살린다>는 제1장에 저자 자신의 투병기를 담고 있고, 제2장에서는 간 질환 환우 7명의 투병기를 소개한다. 저자가 운영하고 있는 인터넷 카페 ‘우리간사랑카페’에서 만나 치유의 경험을 공유해온 사람들의 수기다. 모두 다 자신만의 간절한 사연을 담고 있어, 읽는 사람들을 숙연하게 한다.

제3장은 간염ㆍ간경변ㆍ간암 등 간질환 전반을 소개하는 ‘간질환 A to Z’이고, 제4장은 건강한 간을 유지하고 간질환을 치료하는 방법들을 담은 ‘간 관리 A to Z’이다.

저자의 투병 과정에 많이 관여했고, 책 집필에도 도움을 준 김영선 민트병원 이미징센터원장은 추천사에서 이렇게 말했다. "저자는 간염의 관리/치료, 간경변과 간암으로 이어지는 과정, 간암 수술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고민하고 공부한 내용을 환자 관점으로 정리했습니다. 또한 저자가 직접 운영하는 인터넷 간질환 카페를 통한 수많은 환우들의 고민도 녹아들어 있기에 객관적이고 통합적이기까지 합니다. 간염, 간경변, 간암 환자에게는 교과서 같은 책이라 생각하며, 이 책을 읽고 많은 환자들이 저자처럼 ‘똑똑한 환자’가 되면 좋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