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정태, 하나금융 차기회장 최종 후보군 포함... '4연임' 성공하나
알림

김정태, 하나금융 차기회장 최종 후보군 포함... '4연임' 성공하나

입력
2021.02.16 04:30
16면
0 0

유력 후보인 함영주 부회장 사법 리스크에 '발목'
외부출신 후보는 박진회 전 씨티은행장 유일
김 회장, 만 70세까지 1년 한시 연임론 급 부상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서 열린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MOU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강동구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에서 열린 미래차·산업디지털 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MOU 체결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하나금융그룹의 차기 회장 후보가 윤곽을 드러냈다. 유력한 차기회장 후보군이 대부분 사법 리스크에 발목이 잡히면서, 김정태 현 회장이 한시적으로 연임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5일 하나금융지주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는 회의를 열어 회장 최종 후보군(숏리스트) 4명을 발표했다. 내부 후보로는 김정태 현 하나금융 회장과 함영주 부회장, 박성호 하나은행 부행장이, 외부 후보로는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포함됐다. 회추위는 주주총회 2주 전까지 최종 후보 1인을 추려낼 예정이다.

회추위는 지난달부터 14명의 후보군(롱리스트)을 놓고 고심을 거듭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후보들이 내세우는 비전과 중장기 경영전략, 기업가 정신, 경력, 전문성 등 세부 평가 기준에 따라 평가한 뒤 최종 4명의 최종 후보군이 선정됐다.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나서고 있다.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까지만 해도 가장 유력한 차기 회장 후보는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이었다. 김 회장이 3연임 성공 이후 더 이상 연임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곳곳에서 내비쳐왔기 때문에, 지주 내 '2인자' 함 부회장에게 무게가 쏠려왔다. 그러나 2018년 함 부회장이 채용비리로 불구속 기소된 이후 1심 재판이 2년 반째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데다, 지난해엔 DLF(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 불완전판매와 관련해 금융당국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아 행정소송을 진행 중이다. 그룹 입장에선 함 부회장의 재판 결과에 따라 회장직이 위태로울 수 있는 부담을 안고 가야 하는 셈이다.

외부 후보로는 박진회 전 한국씨티은행장이 후보군에 포함됐지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될 가능성은 높지 않은 편이다. 하나금융그룹이 그동안 내부 출신을 차기 회장으로 지속 선출해 왔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현재 가장 가능성이 높은 후보는 2012년부터 하나금융 회장직을 수행하고 있는 김 회장이다. 김 회장 취임 이후 하나금융은 꾸준히 좋은 실적을 내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악재에도 불구하고 순이익이 전년 대비 10.3% 늘어난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지난해 말부터 금융권에서 CEO 인사 시 '변화'보다는 '안정'을 택하며 줄줄이 연임하는 분위기가 만연해진 것도 영향이 크다.

다만 하나금융 내규상 임원은 만 70세까지만 지낼 수 있다. 1952년 2월생으로 올해 만 69세가 된 김 회장은 만 70세가 되는 내년 3월까지 1년간만 회장직을 맡을 수 있다는 뜻이다. 금융권에 4연임을 한 CEO는 2010년 라응찬 신한금융지주 회장 이후 처음이라 금융당국 눈치도 볼 수밖에 없다. 금융감독원은 앞서 김 회장 3연임 당시에도 김 회장이 최종 후보로 올라가는 것을 탐탁지 않아 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코로나19와 각종 사법 리스크로 어수선한 상황이라 파격적인 선택보다는 안정을 택할 확률이 높다"며 "김 회장이 1년밖에 임기를 못 잇는 것이 오히려 외국인 주주들에게는 긍정적인 신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곽주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