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는 고통을 아픔으로 잊으려 한다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뇌는 고통을 아픔으로 잊으려 한다

입력
2021.02.04 17:30
수정
2021.02.04 18:14
0 0
장동선
장동선뇌과학 박사

편집자주

그 어느 때보다 몸의 건강과 마음의 힐링이 중요해진 지금, 모두가 좀 더 행복해지기 위한, 넓은 의미의 치유를 도울 수 있는 이야기들을, 자연과 과학, 기술 안에서 찾고자 합니다.


1792년도 Richard Graves 번역으로 런던에서 1811년에 출판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명상록' 첫 페이지 ©wikipedia


로마 스토아 학파의 철학자였던 아우렐리우스는 그의 '명상록'에서 고통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만약 당신이 외부에서 일어난 어떠한 일로 고통받고 있다면, 그 고통은 외부에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당신 내부에서 그 고통을 어떻게 평가하는가에 따라 느껴지는 것이다. 그 고통을 당장에라도 멈출 수 있는 능력은 당신 안에 있다."

현대 뇌과학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내 안에서 느끼는 고통을 결정짓는 것은 두 가지다.

먼저 통각 수용체가 활성화되어야 뇌로 "앗, 아파요"라고 신호를 전달하고, 다음으로 뇌에서 "응, 아프구나"하고 그 신호를 인지해야 한다. 아픔을 느끼는 통각 수용체는 다양한 종류가 있어서, 열, 물리적 힘, 화학 물질 등 각각 다른 자극에 반응한다. 사람마다 가지고 있는 통각 수용체의 숫자와 민감도도 제각각 달라서 고통을 느끼는 개인차가 생긴다. 통각 수용체는 신기하게도 온 몸에 분포되어 있지만, 뇌에만 없다. 그래서 뇌를 직접 찔러도 우리는 아픔을 느끼지 못한다. 뇌에서 고통에 반응하고 아픔을 인지하는 여러 뇌 부위들은 묶어서 통증 매트릭스(pain matrix) 라고 부른다. 뇌에서 고통을 느낄 때는 누가 때려서 아프건, 실연을 당해서 아프건, 모두 거의 같은 통증 영역을 활성화시킨다. 몸과 마음의 아픔이 둘 다 구분 없이 뇌에서는 같은 아픔으로 느껴지는 것이다. 말이 칼보다 상처가 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고통을 뇌는 얼마나 오래 기억할까. 어떤 사람들은 출산의 고통도 시간이 지나고 나면 잊히기에 다시 애를 낳을 수 있는 거라고 말한다. 정말로 시간이 지나면 뇌는 고통스러운 기억을 점차 잊을까. 실제로 영국과 스웨덴에서 아이를 갓 낳은 수천 명의 산모들을 대상으로 이 연구를 진행했다. 결과는 반대였다. 시간이 2개월, 그리고 1년 이상 지나고 나서도 60%가 넘는 피험자들은 그 고통을 출산 직후와 같은 정도로 생생하게 기억했다. 그리고 산모들 중 5분의 1은 오히려 기억하는 출산의 고통이 출산 직후보다 더 강해졌다. 5년 후에 이 테스트를 반복했을 때도 어머니들은 그 고통을 여전히 강렬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출산의 고통은 정말로 함부로 말할 것이 아니다.



고통을 잊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내가 경험했던 고통과 다른 종류의 자극을 뇌에 주는 것이 하나의 방법일 수 있다. 예를 들어, 슬픈 음악을 들으며 감정에 몰입하게 되면 고통을 덜 느끼게 된다고 한다. 뇌에서 프롤락틴(Prolactin)이라는 호르몬이 분비되어 고통을 완화시켜 주고, 슬픈 감정을 온전히 느낄 때 활성화되는 뇌의 감정 영역들이 고통의 기억을 저장할 때 좀 더 완화된 형태로 다시 저장할 수 있게 도와준다. 실연당한 아픔을 슬픈 음악으로 치유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한 이유다.

마음이 힘들고 스트레스 받을 때, 매운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될 수도 있다. 혀가 느끼는 맛은 단, 짠, 신, 쓴, 감칠맛, 이렇게 다섯 가지 맛의 수용체로 느낀다. 하지만 매운 맛은 통각 수용체가 느낀다. 즉, 뇌 입장에서 매운 맛은 맛이 아니라 통증의 신호다. 모든 통증의 신호는 뇌 안에서 통증 매트릭스로 모인다. 당장에라도 죽을 것 같이 매우면, 뇌는 정말 큰 일이 난 줄 알고 "죽지 마" 이러면서 고통을 완화시키는 엔도르핀을 분비한다. 이때 다른 종류의 모든 아픔도 동시에 완화된다. 그래서 매운 음식을 먹으면 스트레스가 풀리고, 잠시나마 고통을 잊을 수 있다. 개인차는 있지만.

고통에 익숙해지는 건 실제로는 불가능한데 우리가 스스로의 뇌를 속이려 하는 것인지도 모른다. 아픔은 경험할 때마다 아프다. 우리는 그 아픔을 인지하지 않기 위해 그것을 부정하거나 또다른 아픔으로 덮어버리려 하는 것이 아닐까.

장동선 뇌과학 박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장동선의 치유하는 과학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