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영진, '목표가 생겼다' 출연 확정…김환희와 색다른 모녀 케미 예고
알림

이영진, '목표가 생겼다' 출연 확정…김환희와 색다른 모녀 케미 예고

입력
2021.02.04 13:13
0 0
이영진이 ‘목표가 생겼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디퍼런트 컴퍼니 제공

이영진이 ‘목표가 생겼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디퍼런트 컴퍼니 제공


배우 이영진이 ‘목표가 생겼다’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영진은 오는 5월 편성을 확정한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극본 류솔아/연출 심소연)에 19살 딸을 혼자 키우는 엄마 유미 역으로 출연한다.

'목표가 생겼다'는 평생 불행한 삶을 살아왔다고 생각하는 한 소녀가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을 향해 복수를 꿈꾸는 이야기로 지난해 MBC 드라마 극본 공모에서 우수작품상으로 선정된 작품이다.

극중 유미는 먹고 살기 위해 하우스 도박장을 운영하며, 딸을 돌보지 않는 무심한 엄마다. 이영진은 보통의 엄마들과는 다른 캐릭터로 극의 긴장감을 높일 예정이다.

그간 이영진은 ‘핸드메이드 러브’ ‘메모리스트’ ‘닥터탐정’ ‘위대한 유혹자’, ‘배심원들’ 등 각종 매체를 불문하고 다수의 작품에 출연하며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벽 소화하고 배우로서의 저력을 발휘해왔다. 특히 지난해 tvN ‘메모리스트’에서 지우개 역을 맡아 높은 싱크로율로 소화해내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전작 ‘핸드메이드 러브’에서도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과 특유의 카리스마로 새로운 절대자를 연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영진이 ‘목표가 생겼다’에서 보여줄 또 다른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극중 딸 이소현 역에 ‘연기 천재’로 불리는 배우 김환희가 일찌감치 출연을 확정한 만큼 각기 다른 개성의 두 배우가 펼칠 색다른 모녀 케미스트리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이영진은 소속사 디퍼런트컴퍼니를 통해 “‘목표가 생겼다’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고 설렌다. 작품의 소재와 이야기가 지향하는 방향에 공감이 많이 되었으며, 앞으로의 여정이 기대된다.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작품에 임하는 각오를 밝혀왔다.

한편, ‘목표가 생겼다’는 류솔아 작가의 드라마 데뷔작으로 ‘웰컴2라이프’ ‘부자집 아들’을 공동 연출한 심소연 PD가 연출을 맡아 신선한 소재만큼 새로운 시각의 연출이 기대되고 있다. 오는 5월 중 시청자를 만날 예정이다.

이호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