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 목적 비글 희생시키다니"... 개 안구 적출 실험에 공분

이전기사

구독이 추가 되었습니다.

구독이 취소 되었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미용 목적 비글 희생시키다니"... 개 안구 적출 실험에 공분

입력
2021.01.25 18:30
수정
2021.01.25 19:26
0 0

'실험 반대' 국민청원 등장, 동물단체도 성명
청원인 "위원회 실태 조사 철저히 해달라"
동물단체 "개 두 마리 희생시킬 가치 없었다"

편집자주

동물을 사랑하고 동물분야에 관심을 갖고 취재해 온 기자가 만든 '애니로그'는 애니멀(동물)과 블로그∙브이로그를 합친 말로 소외되어 온 동물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심도있게 전달합니다.

충북대 수의대 연구팀이 실시한 동물실험을 규탄하고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실태 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개의 안구(눈)를 적출하고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인공 눈을 넣는 내용의 충북대 연구팀 논문으로 국내외에서 동물실험 윤리 문제가 불거졌다는 한국일보 보도(☞기사보기: [단독] 멀쩡한 개 눈 적출 후 인공 눈 넣어…"동물실험 윤리 도마 올라")가 나온 뒤 "연구팀을 강력 규탄 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왔다.

지난 22일 한 청원인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멀쩡한 비글의 눈을 적출한 뒤 인공 눈을 심는 동물실험을 한 후 비글을 폐기 처분 (안락사) 한 *** 충북대 수의대 교수팀을 규탄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청원인은 한국일보 보도를 인용한 뒤 "3D프린터를 이용한 신기술에 대한 열망으로 멀쩡한 비글 두 마리의 눈을 적출하며 실험 후 폐기 처리까지 한 박경미 충북대 수의대 연구팀의 시대에 뒤떨어진 비윤리성과 잔혹성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썼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를 계기로 수면 위로 드러난 동물실험윤리위원회의 무능함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위원회의 실태 조사를 철저히 진행하고, 위원회의 방향성을 제대로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동물단체들도 이번 사태에 대해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이들은 △이번 연구가 개 두 마리를 희생시킬 만한 가치가 있었는지 의문을 제기하며 △동물실험윤리위원회가 제대로 작동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준 점에 대해 비판하고 있다.

동물해방물결은 본보 보도를 인용하며 충북대 수의대의 연구윤리를 비판하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동물해방물결 인스타그램 캡처


동물권단체 동물해방물결은 "국립대인 충북대에 해당 연구의 동물실험승인신청서를 공개할 것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학의 동물실험 윤리 문제가 지적된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라며 "국제 학술계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지금 충북대 동물실험윤리위원회는 얼마나 철저한 심의를 거쳐 해당 실험과 연구를 승인했는지 소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동물해방물결은 충북대 국민신문고를 통해 충북대가 실시한 동물실험에 반대하는 내용의 민원을 제기하는 캠페인을 시작했다.

동물보호단체 라이프도 25일 성명을 내고 "동물이나 인간의 건강 증진을 목적으로 불가피하게 이루어진 실험이 아닌, 단순 미용의 목적으로 두 마리의 비글을 희생시킨 불필요하고 비윤리적인 실험을 한 충북대 수의대 연구팀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했다. 심인섭 대표는 "다시는 불필요하고 비윤리적 실험이 반복되지 않도록 연구자 윤리 교육 강화 등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동물을 위한 행동도 입장문을 내고 "연구자가 개의 건강과 복지발전을 위해 무엇을 남겼느냐"며 "앞으로는 연구자들이 엄격한 윤리적 지침에 따라 실험을 진행해야 한다"고 전했다.

박경미 충북대 수의대 교수팀은 비글 두 마리의 한쪽 눈을 각각 적출하고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인공 눈을 넣은 뒤 6개월간 달라진 모습을 관찰했다. 리트랙션 워치는 해당 논문에 대해 연구윤리 문제가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리트랙션 워치 사이트 캡처리트랙션 워치 사이트 캡처

국제동물보호단체 휴메인소사이어티인터내셔널(HSI) 서보라미 정책국장은 "윤리위원회뿐 아니라 연구비용을 집행하는 기관도 과제 심사 시 동물실험윤리 준수를 승인의 필수조건으로 걸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형주 어웨어 대표도 "이번 실험에 대해 동물실험윤리위원회에서 이의제기가 안됐으면 위원들의 역량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비글은 동물실험에 동원되는 종중 하나다. 한 외국 생활용품 회사가 샴푸 실험을 하다 비글이 눈이 먼 사진(왼쪽)이 해외 사이트에서 공유되며 파장을 일으켰다. 실험에 동원된 비글은 귀에 일련번호가 새겨져 흔적이 남는다(오른쪽).비글은 기사 속 연구와는 상관 없음. animalscanttalk.tumblr.com, 동그람이 캡처


유영재 비글구조네트워크 대표는 "이미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사람 의안에 대한 연구가 다수 나와있음을 확인했다"며 "이를 감안하면 이번 연구가 동물을 희생시킬만한 가치가 있었는지 따져봤을 때 부족하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연구진은 실제 동물병원에서 환견들을 돌보고 있다"며 "아픈 눈을 가진 개들의 보호자를 설득할 노력을 할 수 있음에도 연구하는 데 편한 방법을 선택해 개들을 희생시킨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고은경 애니로그랩장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애니로그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